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국토부, 기아차 모하비 등 5개 자동차업체 1만8천대 리콜 조치

박소정 기자 sjpark@businesspost.co.kr 2017-12-01 14:11:1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기아자동차를 비롯한 5개 자동차업체가 자동차와 건설기계 1만8천여 대를 리콜한다.

국토교통부는 1일 “기아차와 한불모터스, 만트럭버스, 이베코, 혼다코리아 등 5개 업체에서 제작하거나 수입해 판매한 자동차와 건설기계 1만848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 기아차 모하비 등 5개 자동차업체 1만8천대 리콜 조치
▲ 기아자동차의 대형SUV '모하비'.

기아차에서 제작 및 판매한 모하비 1만6951대는 엔진오일 누출을 방지하는 마개가 제대로 밀착되지 않아 엔진오일이 누출될 수 있으며 주행하는 도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불모터스는 수입 및 판매한 5개 차종 1140대를 리콜한다.

시트로엥 C4 Cactus 1.6 Blue-HDi 1067대는 엔진룸 덮개에 달린 잠금장치가 약해 파손될 수 있으며 엔진룸 덮개가 열릴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푸조 3008 1.6 Blue-HDi 등 2개 차종 69대는 연료파이프가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주변 부품과 마찰이 생겨 손상될 수 있으며 손상된 부위로 연료가 누출될 경우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

푸조 308 1.6 Blue-HDi 2대는 조향장치 덮개가 얇아 균열이 발생해 수분이 유입되면 조향장치 부품이 부식돼 조향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시트로엥 DS5 2.0 Blue-HDi 2대는 브레이크파이프가 차체에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주변 부품과 마찰로 손상될 수 있으며 브레이크액이 누출될 경우 제동력이 떨어질 수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TGX 트랙터 5대 및 TGS 덤프트럭 3개 모델 49대는 조향축 연결부위의 고정부품 불량으로 고정된 부분이 분리될 경우 소음이 발생하고 핸들걸림 현상으로 운전자가 의도한대로 조향이 되지 않을 수 있다.

이베코에서 수입 및 판매한 이베코 덤프트럭 4개 모델 309대는 변속기 제어프로그램 이상으로 특정기어단수에서 출력부족, 변속지연 등으로 시동꺼짐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혼다 CBR1000RA 등 2개 차종 이륜자동차 28대는 연료주입구 마개의 고무 패킹의 제작이 잘못돼 연료탱크로 수분이 들어갈 수 있어 연료탱크 부식과 시동꺼짐이 일어날 수 있다.

리콜대상에 해당하는 차량을 소지한 사람들은 각 업체의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또 국토부가 운영하는 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에서 리콜대상 여부와 구체적 결함을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소정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엔비디아 주가 고공행진에 서희건설 "더 살 걸", 미국 주식 뭘 들고 있나 보니 류수재 기자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신재희 기자
수술대 오른 SK그룹, 최창원 계열사 통·폐합과 인력 구조조정도 ‘메스’ 나병현 기자
이종섭 임성근 신범철 '채 상병 특검법안 청문회' 증인 선서 거부, "법적 권리" 김대철 기자
테슬라 전기차용 LFP 배터리 자체 생산하나, ESS용에서 확장할 가능성 이근호 기자
티빙 1년 만에 확 바꿔놓은 승부사 최주희, 웨이브와 합병 지연은 '뜻밖' 윤인선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2% 민주당 28% 조장우 기자
신성통상 49년 만에 비상장회사로, 염태순 오너일가 향한 배당 본격화하나 남희헌 기자
KG모빌리티 판매량 늘리기 안간힘, 곽재선 '팔 수 있다면 세계 어디든 간다' 이사무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