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다음주 코스피, 미국 금리인상 살피는 눈치장세 펼쳐질 듯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7-11-24 16:27:5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피지수가 다음주(11월27일~12월1일)에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에 영향을 받아 눈치장세를 펼칠 것으로 전망됐다.

코스닥지수는 다음주에 단기급등에 따른 경계감에 영향을 받아 순환매 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순환매 장세란 대표 종목이 바뀌며 지수가 계속 올라가는 장세를 뜻한다.
 
다음주 코스피, 미국 금리인상 살피는 눈치장세 펼쳐질 듯
▲ 24일 증권업계의 전망치를 종합해보면 코스피지수는 다음주에 2500~2560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은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일하고 있는 모습.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4일 “코스피지수는 12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가까워지면서 정체된 상황을 바꾸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코스피지수는 2500선 안착을 시험하는 중립수준의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연방기금(FF) 금리선물시장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12월 금리인상 확률은 91.5%로 나타났다.

김 연구원은 “미국 금리인상이 기정사실화되고 있지만 글로벌 물가상승률이 낮아지지 않으면서 투자자의 경계심리는 높아지고 있다”며 “투자자들은 대형 수출주보다 중소형주 및 성장주로 쏠리고 있다”고 전망했다.

원화강세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점도 투자자들에게 심리적 부담으로 작용할 요인으로 꼽혔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원화강세가 지속적으로 가파르게 진행되기보다 단기급등(오버슈팅)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되돌림현상을 거친 뒤 완만한 강세를 나타낼 것”이라며 “다만 금융당국의 구두개입조차 없다는 점에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유가상승과 환율변동성 등을 감안해 대형 수출주보다 상대적으로 내수주와 중소형주, 코스닥 상장기업에 우호적 장세가 나타날 것으로 김 연구원은 전망했다.

증권업계의 전망치를 종합해 보면 코스피지수는 다음주에 2500~2560 사이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급등하고 있는 코스닥지수는 다음주에 순환매 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됐다.

바이오·제약회사 주가는 단기급등에 따른 숨고르기를 하겠지만 정부정책을 바탕으로 한 코스닥 종목과 중소형주를 향한 중장기 낙관론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김한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단기과열 우려가 높아지는 만큼 코스닥시장의 추가 상승세가 이어지려면 종목별 성장성을 뒷받침할 재료가 필요하다”며 “정부의 모험자본 조달 육성책이 얼마나 실효성이 있고 강한 의지가 담겼는지에 따라 코스닥시장의 상승탄력이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양극재 하반기 청신호에도 '불안', 에코프로 엘앤에프 포스코퓨처엠 내실 집중 류근영 기자
HD현대중공업 수주 목표 상반기에 넘친다, 밀려드는 발주에 즐거운 비명 김호현 기자
출구 없는 '의료파업'에 입원 환자 급감, HK이노엔 JW중외제약 직격탄 왜 장은파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중국 반도체 물량공세로 '덤핑' 본격화, 파운드리와 메모리 업황 변수로 김용원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