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오리온 목표주가 올라, 중국법인 실적 회복세 뚜렷

박소정 기자 sjpark@businesspost.co.kr 2017-11-07 09:19:5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오리온의 목표주가가 올랐다. 중국법인의 실적이 회복할 것으로 예상됐다.

7일 손주리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오리온 목표주가를 18% 올려 13만 원으로 제시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오리온 목표주가 올라, 중국법인 실적 회복세 뚜렷
▲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

손 연구원은 “판매관리비 효율화와 도매 유통재고를 해소해 오리온의 중국법인이 3분기에 실적을 회복했다”고 파악했다.

오리온은 채널구조를 개선해 유통비용을 절감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중국 마트와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오리온 제품의 회전율이 빨라 재고를 소진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에서 신제품을 출시하는 점도 오리온의 내년 실적에 보탬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오리온은 내년까지 20개의 신제품을 내놓을 계획을 세웠다. 현재 중국법인 매출의 80~90%가 주력브랜드인데 신제품을 주력브랜드로 삼을 경우 2015~2016년보다 매출 성장속도가 빠를 것으로 손 연구원은 내다봤다.

오리온은 내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4387억 원, 영업이익 3466억 원을 낼 것으로 추산됐다. 올해 실적전망치보다 매출은 17.4%, 영업이익은 63.2%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소정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엔비디아 주가 고공행진에 서희건설 "더 살 걸", 미국 주식 뭘 들고 있나 보니 류수재 기자
산업은행·해양진흥공사 HMM 전환사채 전환권 행사, 지분율 둘 다 30%로 신재희 기자
수술대 오른 SK그룹, 최창원 계열사 통·폐합과 인력 구조조정도 ‘메스’ 나병현 기자
티빙 1년 만에 확 바꿔놓은 승부사 최주희, 웨이브와 합병 지연은 '뜻밖' 윤인선 기자
테슬라 전기차용 LFP 배터리 자체 생산하나, ESS용에서 확장할 가능성 이근호 기자
신성통상 49년 만에 비상장회사로, 염태순 오너일가 향한 배당 본격화하나 남희헌 기자
이종섭 임성근 신범철 '채 상병 특검법안 청문회' 증인 선서 거부, "법적 권리" 김대철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6%,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32% 민주당 28% 조장우 기자
KG모빌리티 판매량 늘리기 안간힘, 곽재선 '팔 수 있다면 세계 어디든 간다' 이사무엘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