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코스피지수 사상 최고치 행진, 수출 증가와 반도체 호조로 ‘사자’

임용비 기자 yblim@businesspost.co.kr 2017-11-01 16:22:4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코스피지수가 외국인투자자의 순매수세에 힘입어 4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3.04포인트(1.31%) 오른 2556.47로 거래를 마쳤다. 10월27일 이후 4거래일 연속으로 종가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
 
코스피지수 사상 최고치 행진, 수출 증가와 반도체 호조로 ‘사자’
▲ 1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3.04포인트(1.31%) 오른 2556.47로 거래를 마쳤다. <뉴시스>

한국거래소는 “10월에 수출이 늘었고 반도체 업황이 호조를 보이면서 외국인투자자들이 주식을 대규모로 순매수했다”며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미국의 반도체업종이 강세를 보인 점도 장 초반에 코스피지수가 상승하는 데 기여했다”고 파악했다.

코스피에서 외국인투자자는 3075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투자자는 1116억 원, 개인투자자는 2346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을 살펴보면 종목별로 주가 방향성이 엇갈렸다.

삼성전자(3.89%)와 SK하이닉스(3.77%), LG화학(2.73%), 삼성물산(1.01%), 삼성생명(1.85%), 삼성바이오로직스(5.73%), KB금융(1.03%) 등의 주가는 올랐다.

반면 주가가 떨어진 종목의 하락폭을 살펴보면 현대차 -0.31%, 네이버 -3.80%, 포스코 -0.46%, 현대모비스 -0.56%, 한국전력 -1.66% 등이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57포인트(0.23%) 오른 695.77로 장을 마감했다.

한국거래소는 “미국 나스닥에서 기술관련 업종의 주가가 오른 데 영향을 받아 코스닥지수도 장 초반 상승세를 보이며 출발했다”며 “하지만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의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상승폭이 줄어든 채로 거래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코스닥에서 개인투자자는 873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투자자는 573억 원, 기관투자자는 273억 원 규모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용비 기자]

인기기사

양극재 하반기 청신호에도 '불안', 에코프로 엘앤에프 포스코퓨처엠 내실 집중 류근영 기자
HD현대중공업 수주 목표 상반기에 넘친다, 밀려드는 발주에 즐거운 비명 김호현 기자
출구 없는 '의료파업'에 입원 환자 급감, HK이노엔 JW중외제약 직격탄 왜 장은파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중국 반도체 물량공세로 '덤핑' 본격화, 파운드리와 메모리 업황 변수로 김용원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롯데손해보험 매각 본입찰 이번주 예정, 우리금융 실사 뒤 막바지 작업 정희경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