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블룸버그 “현대차 르노 닛산, 인도 관공서 전기차 수주 경쟁”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7-09-19 17:39:2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 르노, 닛산자동차가 인도에서 관공서용 전기차 물량을 놓고 수주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는 18일 “인도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르노, 현대차, 닛산이 인도에서 전기차 1만 대를 수주하는 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인도는 자동차 배출가스량을 줄이고 연료 수입량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현대차 르노 닛산, 인도 관공서 전기차 수주 경쟁”
▲ 구영기 현대자동차 인도법인장.

인도정부 산하기관인 EESL은 애초 계획보다 4일 뒤인 9월22일에 관공서용 전기차(2차전지를 장착한 차량) 입찰을 마감하기로 했다.

해외 완성차회사들도 전기차 수입규정을 숙지해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 인도정부는 전기차 가운데 특히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를 발주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정부가 발주한 전기차 물량은 모두 1만 대로 2억300만 달러(약 2296억 원) 규모다. 

인도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는 완성차회사는 현지 기업인 마힌드라가 유일하다. 마힌드라는 현지에서 소형 전기차 e20을 생산하고 있다. 현지 완성차회사인 타타자동차와 일본계 합자회사인 마루티스즈키는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도가 2030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하는 방안을 추진하면서 해외 완성차회사들도 인도에서 전기차 생상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르노 대변인인은 입찰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를 통해 밝혔다. 반면 현대차와 닛산은 논평을 거부했다. 

관공서용 전기차 물량을 낙찰 받은 완성차회사는 11월까지 500대를 우선 공급한 뒤 2018년 6월까지 나머지 물량을 공급해야 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애플 챗GPT 쓰면서 오픈AI에 돈 안 낸다, 오히려 돈 받는 사업모델 고려 이근호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나오는 광고마다 임영웅 효과 ‘톡톡’, 대박 이어지는 비결 살펴보니 배윤주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