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락앤락 인수한 사모펀드, 생활용품기업 사들여 붙일 수도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7-09-18 17:25:2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락앤락이 사모펀드에 인수된 뒤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생활용품기업 인수합병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됐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8일 “락앤락이 전반적으로 실적개선의 초입기에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형 사모투자펀드로의 매각, 전문경영인체제 전환은 주주가치 높이기와 글로벌 브랜드화 가능성 측면에서 긍정적”이라고 바라봤다.
 
락앤락 인수한 사모펀드, 생활용품기업 사들여 붙일 수도
▲ 락앤락 밀폐용기 제품.

이에 앞서 8월 말 락앤락 창업주 김준일 회장은 특수관계인과 함께 보유하고 있던 지분 63.56% 전량을 사모펀드운용사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에 매각했다.

박 연구원은 “락앤락은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중국에서 한국 브랜드 이미지를 넘어서는 마케팅 강화가 기대된다”며 “사업영역 확장을 위해 생활용품기업 인수합병에 나설 가능성도 열려 있다”고 내다봤다.

락앤락은 2014년 이후 구조조정을 본격화하면서 실적도 개선되고 있다.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기반으로 중국시장에서 회복 가능성을 높이고 있고 미국진출도 본격화했다.

특히 베트남시장에서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2015년 4분기 이후 영업이익률이 12%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락앤락이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015억 원, 영업이익 143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은 2.1%, 영업이익은 3.8% 늘어나는 것이다.

박 연구원은 “락앤락은 사드보복으로 위축됐던 중국사업이 6월 이후 정상화되기 시작했다”며 “온라인부문 성장을 기반으로 부진했던 특판 매출이 증가하면서 중국법인의 실적 회복을 이끌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BMW 스웨덴 배터리회사 3조 규모 주문 전격 철회, 삼성SDI 대안으로 부상 김호현 기자
유진투자 “가스공사 목표주가 상향, 대왕고래 기대감 연말까지 지속” 이상호 기자
KB증권 "체코 원전 수주는 유럽 원전 진출 발판, 한전기술·한전KPS 수혜" 김홍준 기자
일본 라피더스 내년 2나노 반도체 시범생산, "TSMC 추격 가능" 자신감 보여 김용원 기자
유럽연합 중국산 전기차 관세 철회하나,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포스코 아르헨티나 리튬 공장서 염산 유출 사고, 600여 근로자 대피 김호현 기자
회장 100일 갓 넘은 정용진의 수시 인사, 신세계그룹에 '득'일까 '실'일까 남희헌 기자
HD현대미포 LNG 추진 컨테이너선 프랑스 해운사에 인도, 주문 10척 중 4번째 김호현 기자
“중국 LFP 배터리가 삼원계보다 환경친화적” 주장 나와, 니켈 코발트 채굴 과정 환경.. 이근호 기자
LG디스플레이 내년 흑자전환 노려, 정철동 차량용 올레드로 ‘실적반등’ 가속 김바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