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시장과머니  증시시황·전망

이통3사 주가 하락세, 증권사 목표주가도 낮춰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2017-09-06 18:49:5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 주가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의 통신비 인하정책 추진에 따른 실적악화 가능성으로 목표주가도 모두 하향조정됐다. 

SK텔레콤 주가는 6일 전일보다 1.61%(4천 원) 내린 24만4천 원에 장을 마감했다. KT 주가는 전일보다 0.99%(300원) 떨어진 3만50원, LG유플러스 주가도 전일보다 1.82%(250원) 내린 1만3500원에 장을 마쳤다.
 
이통3사 주가 하락세, 증권사 목표주가도 낮춰
▲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부터)과 황창규 KT 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최근 2주간 이통3사의 주가는 3~5% 정도 내렸다. 정부의 통신비 인하정책 의지가 강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선택약정할인율 상향에 이어 앞으로 사회취약계층 통신비 감면, 보편요금제 등 추가적인 통신비 인하정책도 고려하고 있다. 이 때문에 향후 이통3사의 영업이익이 현재 전망치보다 더 감소할 가능성도 있다.

정지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선택약정할인율이 20%에서 25%로 상향되는 등 정부의 통신비인하 노력과 고강도 규제로 통신회사 주식에 투자하려는 심리가 위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 연구원은 SK텔레콤의 목표주가를 30만 원에서 28만 원으로, KT는 4만 원에서 3만8천 원으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LG유플러스의 목표주가는 1만7천 원에서 1만6천 원으로 낮췄다.

정 연구원은 “새 정부가 출범한 뒤 정부의 규제강도와 시장의 해석에 따라 통신주의 방향이 결정됐다”며 “통신업종 투자의견을 상향하려면 통신비 규제완화, 정부의 4차산업혁명 투자지원, 마케팅비용 절감 등 비용효율화 작업의 지속 등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나오는 광고마다 임영웅 효과 ‘톡톡’, 대박 이어지는 비결 살펴보니 배윤주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일본 반도체 장비 절반은 중국으로 향한다, 구형 반도체 '덤핑' 추진 가능성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