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신세계, 부천 신세계백화점 놓고 인천과 부천 사이에서 샌드위치

고진영 기자 lanique@businesspost.co.kr 2017-08-22 18:21:0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신세계가 부천시 상동 신세계백화점의 건립을 놓고 이도 저도 못하는 처지에 놓였다.

인천광역시는 백지화를 요구하는데 부천시는 반대로 빨리 지으라고 재촉하고 있다.

  신세계, 부천 신세계백화점 놓고 인천과 부천 사이에서 샌드위치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22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와 부천시의 백화점 토지매매계약 연기시한을 일주일 앞두고 부천시와 인천시의 신경전에 불이 붙었다.

부천시는 최근 인천시가 스타필드청라에 인허가를 내준 것을 놓고 인천시의 태도가 이중적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인천시가 중소상인과 전통시장의 피해를 들어 부천 신세계백화점을 반대하면서 이보다 면적이 5배나 크고 대형마트까지 포함된 스타필드청라는 건축을 허가했다는 것이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21일 오전 SNS를 통해 “인천시가 스타필드하남보다 훨씬 큰 스타필드청라를 허가했다”며 “자기들은 할 것 다 하면서 왜 옆 동네일에는 그동안 반대한 건지 어이가 없다”고 비난했다.

같은 날 부천시는 관련부서 관계자들이 3차례에 걸쳐 긴급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 마련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천시의회의 더불어민주당 소속의원들 역시 21일 ‘신세계는 무엇이 무서워서 토지매매계약을 주저하고 있나’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만약 신세계가 이번에도 부천 신세계백화점 건립을 미루는 일이 생긴다면 부천시의회는 부천시민을 우롱한 응분의 대가로 시민들과 신세계와 이마트 불매운동 등을 통해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인천시는 청라는 상업진흥구역이고 부천시 상동은 상업보호구역이라며 여전히 반대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앞으로 시민단체, 인천시의회 등으로 구성된 민관대책위 등과 공동으로 입점저지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인천시는 지난해 연말부터 민관대책협의회를 구성해 부천 신세계백화점 건립의 백지화를 요구하는 등 거세게 반발해 왔다. 행정구역상 부천 신세계백화점이 들어서는 곳은 부천시지만 가까운 인천 부평구와 계양구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상권붕괴와 ‘교통지옥’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신세계, 부천 신세계백화점 놓고 인천과 부천 사이에서 샌드위치  
▲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우원식 을지로위원회 위원장과 유동수 의원이 부천 신세계복합쇼핑몰 방지법 발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천시 부평구 지역상인들도 ‘신세계 백화점 입점저지 인천대책위원회(인천대책위)’를 꾸려 집회를 여는 등 반대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세계로선 부천과 인천에서 모두 사업을 진행해야 하는 만큼 양쪽의 입장을 모두 가볍게 들을 수 없다. 인천시로부터 스타필드청라 건축허가는 얻어냈지만 교통영향평가, 소방안전 등 앞으로 받아야 할 인허가가 더 많이 남았다.

이에 앞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애초 부천에 스타필드를 건설하기로 했지만 인천시와 지역상인들의 반발에 부딪히면서 센텀시티점 형태의 초대형 백화점으로 개발계획을 틀고 규모도 절반 가까이 줄였다. 사업권 역시 신세계프라퍼티에서 신세계로 넘겼다.

5월로 예정됐던 신세계와 부천시의 토지 매매계약도 5차례 연기했다. 연기시한은 30일까지다.

신세계 관계자는 30일 매매계약을 진행할지를 놓고 “지자체 양쪽과 모두 협력이 필요한 데다 아직 내부적으로 입장정리가 되지 않아 전혀 알 수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진영 기자]

인기기사

SK온, '상온에서 구동'되는 리튬메탈 배터리용 고분자 전해질 개발 나병현 기자
폐분리막이 파우치로 재탄생, LG에너지솔루션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진행 나병현 기자
채권 재태크에 몰리는 개미, 개인투자용 국채 흥행에 ETF도 인기 박혜린 기자
신세계백화점 서울 강남점 VIP 고객 ‘정조준’, 올해 VIP 매출 비중 50% 넘긴다 김예원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AI 선두 수성 '이상 무', 음성인식 비서 개선에 힘준다 김바램 기자
ASML 차세대 '하이퍼NA' EUV도 속도 낸다, AI 반도체 공급망 주역으로 부상 김용원 기자
윤석열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마치고 귀국, 정진석 이상민 마중 윤휘종 기자
쌍용건설과 KT 공사비 소송 본격화, 물가변동 배제특약 무효 가능성에 촉각 장상유 기자
대통령실 "상속세와 종부세 부담 대폭 완화, 금투세도 폐지가 기본 입장" 윤휘종 기자
대형제약사 너도 나도 건기식 진출, 레드오션 조짐에 자금줄 역할 물음표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