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자동차·부품

현대기아차 7월 미국 판매부진 깊어, 일본차는 판매양호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7-08-02 14:49:14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자동차가 7월 미국에서 판매부진을 보인 반면 토요타, 미쓰비시 등 일본 완성차회사들은 양호한 판매실적을 냈다.

2일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7월 미국에서 각각 5만4063대, 5만6403대를 팔았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해 판매량이 각각 27.9%, 5.9% 줄었다.

  현대기아차 7월 미국 판매부진 깊어, 일본차는 판매양호  
▲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
현대차는 7월 미국에서 투싼을 제외한 싼타페, 쏘나타, 엑센트 등 주력 판매모델 판매가 줄어든 탓에 판매부진이 깊어졌다.

친환경차인 아이오닉은 1252대가 팔렸으며 제네시스 브랜드 차량인 G80와 G80은 각각 1339대, 305대가 판매됐다.

기아차 역시 7월 미국에서 스포티지, 쏘렌토, 쏘울 등 주력 SUV의 판매가 줄었지만 포르테, 카텐자가 선전하면서 판매감소폭을 줄일 수 있었다. 니로는 2793대가 팔리는 등 인기를 이어갔다.

7월 미국 완성차 판매량은 141만5천 대로 지난해 7월보다 6.9% 줄었다. 승용차 판매량이 13.8% 줄었고 SUV 판매량도 5.6%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 수요가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일본 완성차회사들은 미국에서 일제히 좋은 판매실적을 냈다.

일본 완성차회사의 7월 미국 판매량 증가률을 보면 토요타 3.6%, 미쓰비시 1.7%, 스바루 6.9%였다. 혼다와 닛산의 7월 미국 판매량은 각각 1.2%, 3.2% 줄었지만 시장 평균 판매감소폭을 감안하면 양호한 판매실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토요타가 8월부터 미국에서 새 캠리 판매를 시작하는데 기존 모델보다 연비가 18% 높아진 것으로 알려져 세단시장에서 파급력이 클 것”이라며 “한국 완성차회사들은 당분간 미국에서 가파른 판매감소를 염두에 둘 필요가 있으며 미국부진이 하반기 실적에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미국과 독일의 주요 완성차회사들도 7월 미국에서 판매가 줄었다. GM과 피아트크라이슬러는 판매량이 각각 15.5%, 11% 줄었으며 BMW도 14.8% 감소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인기기사

테슬라 '4680 배터리' 자체 생산 중단 가능성, LG엔솔 삼성SDI 수혜 기대 이근호 기자
한화오션 HD현대중공업 수주경쟁 불붙어, 김동관 vs 정기선 '승계 문턱' 격돌 류근영 기자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 막바지, 박세창 금호건설 유동성 확보 서두르나 김홍준 기자
TSMC 'SK하이닉스 HBM4' 설계와 파운드리 맡을 듯, AI 수혜 더 커지나 김용원 기자
LG엔솔 테슬라용 4680 리튬 배터리 오창서 8월 양산, 배터리업계 최초 김호현 기자
현대차증권 "HBM 공급부족, 삼성전자 마이크론 및 관련 장비주 주목" 정희경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1%, 정당지지도 민주당 37.2% 국민의힘 36.2% 김대철 기자
중국 HBM 상용화 고전,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향한 의존도 더 커진다 김용원 기자
중국 '반고체' 기술이 전고체 배터리 시장 개막 늦추나, 대량생산 장점 갖춰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