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 노조, 공동투쟁 결의

장윤경 기자 strangebride@businesspost.co.kr 2014-09-22 17:44: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그룹 계열 사업장 노조가 22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임금 과 단체협약 교섭과정에서 공동투쟁을 결의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현대중공업 노조, 현대삼호중공업 노조, 울산과학대 노조, 현대호텔 노조 등이 참여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 노조, 공동투쟁 결의  
▲ 현대중공업 계열 사업장노조가 22일 울산시 동구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임금 단체 및 협상 교섭과정에서 공동투쟁을 결의하고 있다.
이들은 "현대중공업 계열사 사업장들이 수개월동안 임금 및 단체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해결의 길이 보이지 않는다"며 "특히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들은 100일째 파업하고 있지만 현대중공업은 불법파업으로 몰아갈 뿐 꿈쩍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현대중공업 노사는 올해 들어 40차례에 걸쳐 교섭을 진행하고 있으나 노동자들의 절실한 요구가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으며 현대삼호중공업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정병모 노조위원장은 "현대중공업그룹은 임단협에서 전혀 교섭의 의지가 없다"며 "각 단위사업장의 문제를 공동으로 해결하기 위해 공동투쟁의 뜻을 모아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노조는 17일 대의원대회를 열어 만장일치로 파업을 결의했고 23일부터 26일까지 울산, 군산 등 전체 사업장 1만8천명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한다.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인텔 파운드리 '삼성전자 고객사 빼앗기' 시동, 한국 반도체기업에 적극 구애 김용원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