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정책

2월 소비자물가 1.9% 상승, 유가상승 영향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7-03-03 17:44: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소폭 떨어졌지만 비교적 높은 수준인 1.9%를 기록했다.

그동안 물가상승세를 이끌었던 농·축·수산물 상승세가 꺾였지만 석유류를 중심으로 한 공업제품 가격과 서비스물가가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2월 소비자물가 1.9% 상승, 유가상승 영향  
▲ 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2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올랐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2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올랐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월에 4년3개월 만에 2%대에 올라선 뒤 2월에 소폭 하락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우영제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국제유가가 지난해 2월에는 28.9달러로 30달러가 채 안됐는데 올해는 50달러대로 올라섰다”며 “이 때문에 석유류 가격이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2월 공업제품 가격은 유가상승에 영향을 받아 지난해 2월보다 2.4% 상승해 전체 소비자물가를 0.77%포인트 끌어올렸다. 세부품목인 석유류 가격은 지난해 2월보다 13.3% 올랐는데 2011년 11월(16%) 이후 5년3개월만에 가장 큰 폭이다.

2월 서비스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오르며 전체 소비자물가를 1.17% 끌어올렸다. 개인서비스 가운데 보험서비스료(19.4%)와 김밥(9.0%), 공동주택관리비(5.5%) 등이 비싸졌기 때문이다.

농·축·수산물 가격도 4.3% 올라 전체 물가를 0.35%포인트 끌어올렸다. 다만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7.7~9.1%의 상승세를 보였던 것과 비교하면 상승세가 완화됐다. 설 연휴가 지나고 정부의 수급정책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우 과장은 “최근 이슈가 된 달걀가격은 1월에 61.9% 올랐지만 2월에는 50.6%로 상승폭이 줄어드는 등 안정세로 접어드는 것으로 보인다”며 “채소가격도 많이 안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소와 과일, 생선 등 ‘밥상 물가’를 나타내는 신선식품지수는 지난해 2월보다 4.8% 증가했다. 지난해 8월 이후 10% 이상의 증가율을 이어오다가 6개월 만에 한자리수로 떨어졌다.

전기·수도·가스는 2월에 8.3% 하락해 전체 물가를 0.35%포인트 끌어내렸다.

농산물과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지수는 지난해 2월보다 1.5% 올랐다.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지수는 지난해 2월보다 1.7% 상승했다.

2월 생활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올랐고 전월세를 포함한 생활물가지수는 2.3% 상승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니콜라 수소전지트럭 고객에 인도 시작, 서울-부산 두 번 왕복거리 주행 성공 이근호 기자
정주행 열풍 불러온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시즌5도 나올까 윤인선 기자
독일 폴크스바겐과 중국 JAC 합작회사, ‘나트륨 배터리’ 전기차 수출 시작 이근호 기자
SK하이닉스가 '골칫덩이' 된 일본 키옥시아 지분 포기 못하는 이유 나병현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4%,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37% 민주당 35% 이준희 기자
삼성SDI-GM 미국 배터리공장 건설 순항,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 일축 김용원 기자
영화 '웡카' 3주 연속 1위 지켜, OTT '살인자ㅇ난감' 2주 연속 1위 등극 김예원 기자
포스코그룹의 '최정우 지우기'와 '포용', 장인화 체제 첫 인사 키워드 주목 허원석 기자
태영건설 채권단 신규 자금 4천억 지원하기로, 외담대 조기상환도 의결 윤인선 기자
하나금융 광고모델은 브랜드 전략별로, 자산관리-임영웅 트래블로그-안유진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