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정책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류수재 기자  2024-06-24 19:34:1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10조5천억 원 규모의 가덕도신공항 부지건설 공사 입찰에 현대건설 컨소시엄만 단독 참여했다.

24일 조달청에 따르면 이날 마감한 가덕도신공항 부지건설 공사 2차 입찰에 현대건설 컨소시엄만 사전서류심사(PQ)를 제출했다. 지난 5일 무응찰에 이어 현대건설 단독 응찰로 유찰이 반복됐다. 
 
가덕도신공항 부지공사 2차 입찰도 유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단독 참여
▲ 가덕도신공항 부지건설 공사 2차 입찰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단독으로 입찰해 24일 유찰됐다. 사진은 가덕도신공항 조감도. < 국토교통부 > 

현대건설은 지분 33%를 쥐고 대우건설(24%)과 함께 코오롱글로벌·동부건설·KCC건설·쌍용건설·HL디앤아이한라·한양·효성중공업(각각 4%씩) 등과 팀을 꾸렸다.

앞서 1차 유찰 당시 건설업계는 10대 대형건설사 사이 공동도급을 2곳까지만 허용한 점을 입찰포기 이유로 꼽았다. 사업규모를 고려하면 대형건설사가 적어도 3곳은 컨소시엄에 포함돼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2차 공고 때도 상위 10대 건설사 사이 공동도급을 2개사로 제한한 조건이 유지됐다. 

국토부는 같은 조건으로 입찰을 다시 내거나 조건을 바꿔 신규공고를 할 수 있다. 또한 수의계약 체결도 가능하다. 류수재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최태원의 'SK온 살리기' 위한 합병 묘수, 배터리 장기침체 땐 그룹 전체 타격 신재희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6주 연속 1위로 독주체제 지속, OTT '돌풍' 1위 사수 김예원 기자
SK하이닉스 HBM 남다른 수익률, 2분기도 삼성전자 반도체 영업이익 넘나 나병현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9%, 정당지지 국힘 35% 민주 27% 혁신당 8% 조충희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 세계 곳곳에서 공항 은행 통신대란 정희경 기자
TSMC 2나노 이하 파운드리 기술도 우위 자신, 삼성전자·인텔 추격 적극 견제 김용원 기자
메타 더 가벼운 안경형 확장현실(XR) 기기 개발 나서, 레이밴 모기업 지분 취득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