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기후경쟁력포럼
2024 기후경쟁력포럼
인사이트  기자의 눈

[기자의눈] 83만 팔로워 SNS 활동 접은 '회장' 정용진, 이마트 날갯짓 기대한다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24-03-29 15:07:4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이마트가 위기다.

실적은 말할 것도 없고 주가도 좋지 않다. 이마트가 창사 이후 처음으로 희망퇴직을 진행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한 수순일지도 모른다.
 
[기자의눈] 83만 팔로워 SNS 활동 접은 '회장'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5102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정용진</a>, 이마트 날갯짓 기대한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을 중단했다. 이마트 위기와 무관하지 않은 결정으로 보인다.

내부 분위기도 뒤숭숭하다. 기업이 잘 나갈 때는 누구든 신이 난다. 하지만 반대로 해마다 영업이익이 뒷걸음질만 하니 위축될 수밖에 없다.

일부 직원들은 화도 낸다. 노조는 당장 회사 실적이 안 좋으니 애꿎은 직원들을 패잔병 취급한다고 반발한다.

국내 대형마트 1위 기업인 이마트가 이런 상황에 처한 이유를 한 마디로 정리하기는 힘들다. 이커머스의 공세도 있을 것이고 자회사들의 실적 부진 탓도 있을 것이다. 포화 상태에서 출혈경쟁만 해야 하는 대형마트 업황도 고려해야 한다.

하지만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이 그 이유 중 하나라고 지적하는 이들도 있다.

모든 일을 회장 탓으로 돌리는 것은 사실 매우 익숙하고 편한 방법이다. 결과가 좋지 않으면 사령탑에 책임을 묻는 문화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늘 일어났다.

이런 점에서 보면 정용진 회장이 억울할 만도 하다. 실제로 그는 그동안 신세계그룹 부회장 직함을 달고 있었지만 이마트와 관련한 사업 지휘권은 이미 오래 전에 전문경영인에게 넘겼다. 경영에 책임을 지는 등기이사도 안 맡은 지 10년도 더 됐다.

하지만 누구나 안다. 결국 이마트가 잘 되고 안 되고는 정 회장의 역량에 달렸다는 것을. 한국 기업의 최고 의사결정권자는 누가 뭐래도 총수일가다.

정 회장이 개인이 억울하다고 생각할 수는 있겠지만 결코 억울해 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중요한 사실은 정 회장이 이마트의 위기와 관련해 비판을 받는 지점 가운데 하나가 바로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 때문이라는 점이다.

83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자랑하는 정 회장은 유독 SNS 활동과 관련해 구설수가 많았다. 처음에는 대중과 친근하게 소통하는 창구로 활용해 긍정적 이미지도 많이 쌓았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그의 SNS 활동은 오히려 이마트에 독이 됐다.

사회적으로 의견이 갈리는 사안에 거침없이 발언하다 보니 반발을 불렀다. 안티를 향해 더 독한 말을 쏟아내 팬덤을 강하게 만들었지만 안티도 더욱 거세졌다.

품격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그는 ‘개인공간에 불과하다’는 논리를 앞세워 비판을 차단만 했다. 정 회장이 그러는 동안 이마트 실적은 곤두박질했고 결국 ‘사람을 절대 내보내지 않는 회사’라는 임직원들의 자부심도 사라졌다.

누구나 다 아는 이마트 얘기를 길게 한 이유는 간단하다. 정 회장이 최근 SNS에서 자취를 감추면서 혹시나 이마트에 변화가 생길까 하는 기대감 때문이다.

변화의 시작은 그가 회장에 오르기 10여 일 전부터 시작됐다. 당시만 해도 왜 정 회장이 SNS를 멈췄는지 아무도 몰랐지만 회장에 오르면서 비로소 이해가 됐다.

회장의 무게가 다르다는 점을 느꼈기 때문일 것이다.

부회장 때만 해도 ‘부’라는 말 때문에 비교적 자유롭게 발언할 수 있었다고 한다면 회장의 무게는 완전히 다르다. 회장 말 한 마디에 휘청하는 회사는 드물지 않다.

물론 정 회장의 SNS 활동 중단이 일시적일 수 있다는 얘기도 있다. 과거에도 SNS 당분간 안 한다고 했다가 반나절 만에 번복했던 일 때문이다.

하지만 정 회장이 조만간 SNS에 등장할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것이 기자의 생각이다. 정 회장이 어떻게 이마트를 살려낼지 주목하는 상황에서 그가 예전과 같은 모습을 보인다면 외부적으로도, 내부적으로도 이마트를 향한 이미지는 돌이킬 수 없을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앞으로 중요한 것은 이마트가 얼마만큼 빠르게 회복하느냐다.

정 회장은 이미 지난해 신세계그룹의 대대적 쇄신 인사 이후 최고경영진을 질책하면서 위기감을 강조하고 있다. 이후 회장에도 오르면서 그룹을 대표하는 얼굴이 됐다.

위기를 돌파하느냐, 아니면 허우적대느냐는 SNS를 떠나 이마트 경영에 전력투구하는 정 회장의 역량에 전적으로 달려 있다.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미국 전기차 관세 인상에 중국 무역보복 리스크 재등장, 희토류 공급망 불안 김용원 기자
TSMC 파운드리 기술 전략 경쟁사와 차별화, 삼성전자 인텔에 추격 기회 되나 김용원 기자
LG엔솔-GM ‘볼트’ 전기차 리콜 원고측과 합의, 1인당 최대 1400달러 보상 이근호 기자
HLB 리보세라닙 미 FDA 품목허가 불발, 진양곤 "간암신약 관련 문제는 아냐" 장은파 기자
'하이브리드차 사볼까', 국내 연비 '톱10' HEV 가격과 한 달 연료비 따져보니 허원석 기자
진양곤 HLB 간암 신약 여전한 자신감, "FDA 보완 요청은 해결 가능한 문제" 장은파 기자
SK에코플랜트 1분기 매출 2조로 40% 증가, 영업이익 566억으로 18% 늘어 김홍준 기자
[분양진단] 포스코이앤씨 올해 분양목표 달성 속도, 전주 에코시티 더샵 4차 흥행 기대 장상유 기자
GS건설 자이 리뉴얼로 여의도·압구정 노리나, 허윤홍 수주 경쟁력 확보 고심 장상유 기자
김정수가 만든 ‘불닭볶음면’ 파죽지세, 삼양식품 성장 놀라기는 아직 이르다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