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6년 만에 퇴임, 이창재·박성수 각자대표 체제로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24-02-27 17:29:2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대웅제약이 각자대표이사 체제에 변화를 준다.

27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전승호 대표이사가 3월28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사내이사에서 물러난다. 자연스럽게 대표이사도 내려놓게 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6년 만에 퇴임, 이창재·박성수 각자대표 체제로
▲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이사(사진)가 3월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사내이사에서 물러난다.

전승호 대표의 자리는 박성수 부사장이 채운다.

현재 대웅제약의 사내이사를 보면 전승호·이창재 각자대표이사와 박성수 부사장 등 3명으로 구성돼 있다.

전 대표의 대표이사 사임에 따라 이창재·박성수 각자대표이사 체재로 변화하게 된다.

대웅제약은 정기 주총에 박은경 ETC마케팅본부장을 새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도 올린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전 대표의 퇴임은 회사가 추구하는 임기 3년 중임제 기조 때문이다. 전 대표는 앞으로 대웅인베스트먼트·아피셀테라퓨틱스 대표로 활동하게 된다.

아피셀테라퓨틱스는 대웅제약과 영국 바이오기업 아박타가 공동 출자해 2020년 설립한 차세대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기업이다.

전 대표는 2018년부터 6년 동안 대웅제약 대표를 맡았다.

전 대표 재임 기간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과 미국 출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펙수클루'와 당뇨병 치료제 '엔블로'의 국내 신약 승인을 받았다.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현대차증권 “전고체 배터리 2028년 본격 확대, 삼성SDI 양산경쟁 앞서” 류근영 기자
쿠팡 '멤버십 가입비 인상' 무서운 진짜 이유, 김범석 플라이휠 전략 '순풍에 돛' 남희헌 기자
TSMC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잭팟', 인텔의 모빌아이 ADAS 신제품 수주 김용원 기자
첨단 파운드리 필수 '하이NA EUV' 경쟁 개막, 삼성전자 TSMC 인텔 각축전 김용원 기자
현대건설·GS건설·삼성E&A 사우디 자푸라 수주 정조준, 가스전 싹쓸이 기대 류수재 기자
화웨이 새 스마트폰 출시에 미국정부도 '촉각', 반도체 기술 발전 성과가 관건 김용원 기자
HLB, 세계 최대 바이오 단지인 미국 보스턴에 사무소 설립 김민정 기자
한국전력 한전KDN 지분 매각 반대 직면, 헐값 매각·민영화 논란 터져나와 김홍준 기자
KB증권 “HBM 경쟁 심화는 국내 반도체장비업체에 기회, 한미반도체 수혜” 박혜린 기자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31.8%로 하락, 차기 대선주자 이재명 1위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