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소비자·유통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신재희 기자 JaeheeShin@businesspost.co.kr 2024-02-25 06:00: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 3.1절 연휴 일본행 항공편 예약률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항공·여행업계는 일본 노선을 지방도시까지 늘리고 일본여행 기획전을 실시하며 고객 끌어안기에 나서고 있다. <그래픽 비즈니스포스트>
[비즈니스포스트] 항공·여행업계가 일본 구석구석까지 여행객들을 실어나르고 있다. 

25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일본 여행은 반일불매 운동으로 한 때 주춤했지만 올해는 3·1절에도 평소보다 높은 예약률을 기록하는 등 코로나19 이전의 열기를 넘어서고 있다.

항공사들은 도쿄·오사카·나고야·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간선도시 외에도 일본 지선도시 노선을 개발해 새로운 수익원으로 삼고 여행기업들은 테마 일본여행 상품을 선보이며 유행에 올라타고 있다.

대한항공은 아오모리·니가타·고마쓰·오카야마·가고시마·기타큐슈·오이타 등지에 취항해 있다. 국내 항공사 가운데 가장 많은 지방도시에 취항한 것이다. 반면 아시아나항공은 미야자키·센다이·나고야 등에 취항해있는데 지방도시만 놓고보면 일본보다 중국쪽에 힘을 준 모습이다.

저비용항공사들은 핵심 사업지역인 일본을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특히 주요 도시에 이어 지방도시로 노선망을 뻗치고 있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국내 항공사 중 일본노선 여객실적 1위를 달성했다. 취항한 지방도시로는 마쓰야마·오이타·시즈오카·히로시마 등이 있다. 제주항공은 29일까지 일본 14개 노선을 대상으로 특가 항공권 및 코드할인을 진행하고 있다.

에어서울은 다카마쓰·요나고 등에 단독 취항하고 있다. 21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하는 ‘사이다 특가’에서 일본 5개 노선 항공권을 특가로 판매 중이다. 

티웨이항공은 구마모토·사가·오이타에, 진에어는 기타큐슈·나고야에 비행기를 띄우고 있는데 이늘 노선에서의 승객유치를 위한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일본 노선의 강세는 지방도시 수요에 힘입어 올해도 계속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재혁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본노선 수요 강세가 2024년에도 견고할 것이다"며 "일본 여행은 다소 진정 국면에 돌입하겠으나 인바운드 실적의 후행적 성장세와 중∙소도시 노선 수요가 항공사의 실적을 지지할 것"이라고 봤다.

여행업계도 다가오는 벚꽃철을 겨냥한 일본 여행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하나투어의 ‘손꼽아 기다린 봄’, ‘모두투어의 ’일본여행 특가모음 ZIP’, ‘노랑풍선의 ’취향에 따라 골라가는 일본 여행·봄맞이 선박여행상품’ 등의 기획전이 대표적이다.

일본 여행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을 정도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3.1절에도 일본관광 '러시', 항공사 시즈오카·마쓰야먀 소도시까지 취항 늘려
▲ 2월18일 인천공항 출국장의 모습. 해외로 나가려는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연합뉴스>

항공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 일본 노선 이용객 수(유임여객 기준)는 198만7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0만9천 명과 비교해 51.8%가 증가했다. 2019년 1월 191만4천 명을 뛰어넘었다.

3·1절 기간 국내 대부분 항공사들의 연휴 일본 노선 예약률도 상당히 높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주요 도시 노선의 경우 만석에 이르고 있으며 지방도시 노선 예약률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2019년 항공·여행업계를 강타했던 반일 불매운동은 이제 옛 말이 됐다. 

일본은 지리적 인접성과 문화적 유사성으로 여행 선호도가 높은 지역이었다. 여기에 코로나19 종식 이후 엔저현상이 지속되면서 경비 부담이 줄어든 것도 일본여행 강세를 거들고 있다. 신재희 기자

인기기사

아시아 아프리카 벌써 이상 고온 곳곳 몸살, 올여름도 '폭염 지옥' 예고 손영호 기자
LG전자 연구 및 전문위원 26명 신규 선발, 조주완 "미래 경쟁력 확보에 앞장" 윤휘종 기자
'쿵푸팬더4' 100만 관객 눈앞 1위, OTT '눈물의 여왕' 시청률 20% 넘어서 김예원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미국에서 첫 '레벨3 자율주행차' 판매, 운전자 집중 불필요 김용원 기자
미국 IT매체 “삼성전자 AP 엑시노스2500, 퀄컴 스냅드래곤8 4세대보다 전력효율 .. 김바램 기자
[22대 국회 핫피플] 조국혁신당 ‘검찰개혁’ 선봉, ‘윤석열 저격수’ 박은정 조장우 기자
HBM 패권은 어디로, 삼성전자 "올핸 내가 1위" SK하이닉스 "무슨 소리" 나병현 기자
엔씨소프트 시총 청산가치에 근접, 박병무 '날개없는 추락' 막을 해법은 조충희 기자
조국 범야권 뜻 모아 정부여당에 채상병 특검 촉구, “보수진보 문제 아냐” 이준희 기자
중국 조선업도 겨냥하는 미국 제재 칼날, K-조선 세계 지배력 강화 ‘청신호’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