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하나금융 광고모델은 브랜드 전략별로, 자산관리-임영웅 트래블로그-안유진

조혜경 기자 hkcho@businesspost.co.kr 2024-02-23 16:52:5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하나금융그룹이 특정 사업부문에 특화된 이미지를 지닌 그룹 광고모델을 발탁하는 브랜드 마케팅 전략을 펼치고 있다.

각 사업부문의 주요 타깃 고객을 공략할 수 있는 광고모델을 통해 강점을 극대화하자는 하나금융의 영업 전략과 브랜드 전략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하나금융 광고모델은 브랜드 전략별로, 자산관리-임영웅 트래블로그-안유진
▲ 하나금융그룹의 새 광고모델로 트로트 가수 임영웅씨. <하나금융그룹>

23일 하나금융은 새 광고모델로 트로트 가수 임영웅씨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임영웅씨가 출연하는 첫 광고의 콘셉트는 ‘자산관리의 영웅은 하나’다. 이와 맞물려 하나은행은 우수(VIP)고객에게 제공하던 자산관리 서비스를 누구나 경험할 수 있게 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하나금융은 핵심 계열사인 하나은행과 하나증권을 중심으로 자산관리 부문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고 알려졌다. 이에 ‘자산관리 명가’라는 수식어로 불리기도 한다.

최근 하나금융은 강점을 앞세우는 영업전략을 취하고 있는데 이에 따라 자산관리 부문에도 더욱 힘을 싣고 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자산관리(WM)본부 내 자산관리컨설팅센터 부서를 신설하고 VIP손님 자산관리 위한 '하나 WM 법률자문단' 발족하기도 했다.

비은행 계열사의 '맏형'격인 하나증권도 올해 WM부문의 영업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본부를 신설했다.

이번 광고모델 발탁의 배경에도 이런 흐름이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임영웅씨는 전 세대를 아우르는 팬층을 보유하고 있기는 하지만 주요 팬층이 자산관리 수요가 비교적 높은 50~60대이기 때문이다.

금융권에서는 자산관리 부문의 타깃 고객층을 공략하기 위해 최적의 모델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하나금융그룹 관계자는 “광고에서 임영웅이 말하는 ‘자산관리의 영웅은 하나’라는 메시지는 PB와 WM의 영역을 넘어 연금과 신탁 등 시장에서 이미 자산관리의 대명사가 된 하나은행의 자신감은 물론 언제나 최고의 자산관리로 손님 편에서, 손님 곁에서 함께하겠다는 그룹의 의지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금융은 이처럼 신뢰감있는 이미지뿐만 아니라 사업부문에 특화된 브랜드 이미지를 고려해 광고모델을 선정하는 전략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하나금융 광고모델은 브랜드 전략별로, 자산관리-임영웅 트래블로그-안유진
▲ 하나금융그룹의 광고모델 가수 안유진씨. <하나카드>

하나금융의 또다른 광고모델인 걸그룹 아이브(IVE)의 안유진씨 역시 이러한 브랜드 마케팅 전략에 따라 선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하나금융의 대표 서비스로 커가던 트래블로그는 하나금융의 모바일앱 ‘하나머니’를 통해 이용하는 서비스라는 점에서 MZ세대와 접점 확대도 중요한 지점이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하나금융은 지난해 6월 안유진씨를 광고모델로 발탁한 뒤 해외여행 특화 서비스 ‘트래블로그’ 광고에 처음 등장시켰다.

당시 트래블로그는 서비스 출시 11개월 만에 가입자 수가 100만 명을 넘어서며 인기를 끌고 있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안유진씨를 광고모델로 선정하면서 “가수 안유진이 지닌 특유의 밝고 건강한 이미지가 하나금융의 핵심가치인 ‘긍정적 에너지를 사회에 전파하는 금융그룹’과 잘 부합해 광고모델로 발탁했다”고 말했다. 조혜경 기자

인기기사

인텔 1.8나노 파운드리 수주에 미국정부 도움 받는다, 군사용 반도체 생산 김용원 기자
삼성중공업, 가스공사에 ‘3900억 배상’ 구상권 청구 소송 제기 류근영 기자
애플도 엔비디아 의존 피한다, 구글 MS 뒤따라 자체 AI 서버용 반도체 설계 김용원 기자
한화솔루션 중국 공세에 태양광 실적 부진 늪, 김동관 미국 집중 공략으로 승부 김호현 기자
토스뱅크, 미국 포브스 선정 '세계 최고 은행'에 2년 연속 한국 1위 이동현 기자
"뚜껑 따면 레몬이 둥실", CU 국내 유통업계 최초 생레몬 하이볼 출시 김예원 기자
뉴진스 컴백 1달 앞두고 하이브-어도어 삐거덕, 민희진 '이별 결심' 대가는 장은파 기자
한화엔진 1분기 영업이익 194억으로 377% 증가, 매출도 47% 늘어 류근영 기자
현대엔지니어링 분기 매출 첫 4조 돌파, 홍현성 올해 수주 쌓아 성장 가속페달 류수재 기자
키움증권 “LG화학 목표주가 하향, 수익성보다 설비투자 부담 커지는 시점”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