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건설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2024-02-22 14:19:0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무려 20억 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기대해 볼 수 있는 무순위청약(줍줍)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의 무순위청약이 26일 진행된다.
 
‘26억’ 시세차익,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3가구 무순위청약 관심 폭발
▲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조감도. <현대건설>

청약 대상 물량은 모두 3가구로 전용면적 34㎡, 59㎡, 132㎡이 각각 1가구씩이다.

이번 무순위청약은 지난해 6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자이가 기록한 경쟁률을 넘어설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흑석자이는 당시 1가구 무순위청약에 82만9804명이 몰렸다.

공급가격이 4년 전 분양 당시 수준으로 책정됐는데 이는현재 시세보다 최대 20억 원 이상 싼 가격이기 때문이다.

가구당 공급가격은 전용 34㎡이 6억7천만 원, 전용 59㎡이 13억2천만 원, 전용 132㎡이 22억6천만 원이다.

최근 같은 면적 세대들의 실거래가를 보면 전용 34㎡이 7억 원대 초반, 전용 59㎡이 22억 원이다. 전용 59㎡는 공급가격과 차이가 10억 원이 넘는다.

가장 대형인 전용 132㎡의 실거래가는 49억 원으로 공급가격보다 26억 원 이상 높다.

무순위청약은 국내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이면 조건 없이 신청할 수 있다. 실거주 의무, 전매제한 등 규제도 적용받지 않는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개포주공1단지를 재건축한 단지로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 시공을 맡았다.

이 단지는 모두 6702가구 규모이며 지난해 12월 입주를 시작했다.

이번 무순위청약의 당첨자발표는 29일, 계약일은 3월8일이다. 분양가의 10%인 계약금은 계약일까지 납부해야 하고 잔금 기한은 6월7일이다.

실거주 의무와 전매제한 등 규제도 없다. 당첨되면 전세를 놓는 방식으로 잔금 조달을 해도 된다. 장상유 기자

인기기사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5.7%로 급락, 총선 패배 책임은 윤석열 54.1% 김대철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작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 삼성SDI 4위 류근영 기자
구글 '픽셀9' 삼성전자 신형 엑시노스 5G 모뎀 탑재 전망, 위성통신도 지원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26.3%로 하락, 국힘 당권주자 유승민 26.3% 김대철 기자
여야 모두에게 ‘뜨거운 감자’ 이준석, 22대 국회서 '캐스팅보트' 존재감 키울까 이준희 기자
삼성중공업, 연기됐던 15억 달러 규모 캐나다 LNG 생산설비 착공 김호현 기자
테슬라 직원의 10% 해고 발표, 쇼룸과 공장 포함 인도 진출 채비는 착착 이근호 기자
버거킹 '단종 논란' 와퍼 '뉴와퍼'로 재출시, 가격은 기존과 동일한 7100원 남희헌 기자
메리츠증권 "현대로템 목표주가 상향, 실적 좋고 K2 전차 수출도 밝아" 허원석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6%로 하락, 민주 포함 야권 지지 60% 넘어서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