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이수영, 중국에 OCI 4번째 콜타르 정제공장 준공식 열어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6-09-20 18:29:5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OCI가 기존 주력사업인 석탄화학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콜타르(석탄건류 부산물)를 정제하는 4번째 공장을 중국에 건설했다.

OCI는 20일 중국 안후이성 마안산에서 ‘마스틸-OCI케미칼’의 콜타르 정제공장의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수영, 중국에 OCI 4번째 콜타르 정제공장 준공식 열어  
▲ 이수영(오른쪽) OCI 회장이 20일 중국 안후이성 마안산시에서 열린 ‘마스틸OCI케미칼’ 준공식에서 합작사인 마안산강철주식회사의 가오하이지엔(오른쪽에서 세번째) 동사장(회장) 등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마스틸-OCI케미칼은 OCI와 중국 철강기업 마안산강철그룹이 합작해 2014년에 설립한 법인으로 OCI는 이 회사의 지분을 60% 보유하고 있다.

준공식에는 이수영 OCI 회장과 권세기 마스틸-OCI케미칼 법인장, 가오 하이 지엔 마안산강철사 동사장, 딩 이 총경리 등 2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준공된 공장에서는 연간 35만 톤 규모의 콜타르를 정제할 수 있다. 콜타르(Coal tar)는 제철용 코크스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로 이를 정제해 카본블랙오일과 피치, 나프탈렌 등 기초화학물질 등을 얻을 수 있다.

OCI 관계자는 “이번 공장 준공은 석탄화학산업의 최대 수요처이자 세계 콜타르 정제시장의 중심으로 떠오르는 중국에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려는 전략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OCI는 2000년 제철화학과 제철유화를 합병해 석탄화학사업에 진출한 뒤 현재 포항·광양공장에서 연간 45만 톤 규모의 콜타르 정제 및 석탄화학산업을 운영하고 있다. 또 2008년 중국 산둥성 짜오좡시에 산동OCI를 설립하고 38만 톤 규모의 콜타르 정제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OCI는 이번 공장 준공으로 연간 118만 톤 규모의 콜타르 정제능력을 갖추게 돼 이 분야에서 세계 3위의 기업으로 도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애플 챗GPT 쓰면서 오픈AI에 돈 안 낸다, 오히려 돈 받는 사업모델 고려 이근호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나오는 광고마다 임영웅 효과 ‘톡톡’, 대박 이어지는 비결 살펴보니 배윤주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