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현대차, 지진 여파로 중단한 울산공장 재가동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6-09-13 10:29:2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차가 경북 경주 일대에서 발생한 대규모 지진 여파로 가동을 중단했던 울산공장을 재가동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13일 “전날 지진이 발생해 근로자의 안전 및 품질 등을 고려해 저녁 9시부터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며 “안전 점검 결과 이상이 없음을 확인하고 13일 오전 9시부터 공장가동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지진 여파로 중단한 울산공장 재가동  
▲ 현대차 울산공장 내부 전경.
현대차는 12일 2조 근무자의 근무시간인 오후 9시50분부터 13일 오전 0시30분까지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했다. 2조 근무자는 근무시간 이후 안전점검을 마치고 퇴근했다.

13일 1조 근무자의 근무시간인 오전 6시45분부터 오전 8시50분까지도 울산공장 가동을 멈췄다. 이날 1조 근무자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울산공장 안전점검은 전 부서의 임직원이 직접 생산라인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저녁 7시44분과 8시32분쯤 경북 경주에서 5.1, 5.8 규모의 강진이 잇달아 발생했다. 이번 지진은 1978년 이후 한반도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규모의 지진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무엇을 포기하든 아시아나항공 반드시 인수” 임민규 기자
마이크론 중국 규제 받자 미국정부 지원 집중,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불리해져 김용원 기자
키움증권 "포스코인터내셔널 2차전지 소재 사업 확대, 중장기 성장성 강화"  허원석 기자
[데스크리포트 6월] 미국의 중국 견제, 한국 반도체 위축 일본 부활 가능성 박창욱 기자
크래프톤 개발 조직 분사 움직임, 김창한 잇따른 신작 실패에 ‘벼랑 끝’ 카드 임민규 기자
삼성바이오 셀트리온 24조 미국 ‘휴미라’ 시장 격돌, 판매방식 달라 성과 주목 임한솔 기자
두산퓨얼셀 수소사업 보릿고개, 정형락 정부 마중물 앞서 시장 개척 총력 류근영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제5공장 가동 앞당긴다, 존 림 “수주액 100억 달러 돌파” 김용원 기자
FLNG 최강 삼성중공업 수주 준비 끝내, 플랜트 전문가 최성안 실력 발휘 채비 류근영 기자
롯데그룹 ‘키맨’으로 이훈기 역할 커져,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신유열 승계까지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