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내년부터 흑자로 안정될 것"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6-09-09 18:54:56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정부에서 지원금을 수혈해 주면 내년에  대우조선해양을 흑자로 돌려세울 수 있다고 자신했다.

정 사장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 이틀째 출석해 “조선 불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대우조선해양은 2018년 1분기까지 일감이 차있다”며 “선주와 합의 아래 연기된 것 외에 적자를 만드는 프로젝트는 거의 일소됐고 나머지는 최고 경쟁력을 가진 LNG선박이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내년부터 흑자로 안정될 것"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 참석해 의원 심문에 답변하고 있다.<뉴시스>
정 사장은 “내년부터는 확실하게 흑자로 안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장기적으로 수주절벽이 언제까지 이어질 것인지가 문제일 수 있다”며 “내년까지는 확실히 일감이 차있어 수주감소에 따른 선수금 입금의 감소 정도가 일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아무리 늦어도 내년 말 정도 되면 시황은 일어나게 돼 있다고 본다”며 “4조2천억 원의 자금을 지원해주고 지켜봐 준다면 확실히 정상화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정 사장은 내년부터 흑자기조로 정착하면 엔지니어를 양성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지상욱 새누리당 의원이 엔지니어 신규 채용을 묻자 “조선을 전공한 이공계 출신으로서 대우조선해양의 미래에 기술력이 필요하다”며 “지금같이 회사가 어려운 상황에서 젊고 유능한 인재가 회사를 떠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이렇게 어렵더라도 최소한의 신입사원을 받아 엔지니어를 양성해야 한다”며 “올해는 어렵겠지만 내년부터 흑자기조로 정착되면 많진 않지만 명맥을 이어갈 만한 엔지니어를 양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인기기사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5.7%로 급락, 총선 패배 책임은 윤석열 54.1% 김대철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작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 삼성SDI 4위 류근영 기자
구글 '픽셀9' 삼성전자 신형 엑시노스 5G 모뎀 탑재 전망, 위성통신도 지원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26.3%로 하락, 국힘 당권주자 유승민 26.3% 김대철 기자
여야 모두에게 ‘뜨거운 감자’ 이준석, 22대 국회서 '캐스팅보트' 존재감 키울까 이준희 기자
삼성중공업, 연기됐던 15억 달러 규모 캐나다 LNG 생산설비 착공 김호현 기자
테슬라 직원의 10% 해고 발표, 쇼룸과 공장 포함 인도 진출 채비는 착착 이근호 기자
버거킹 '단종 논란' 와퍼 '뉴와퍼'로 재출시, 가격은 기존과 동일한 7100원 남희헌 기자
메리츠증권 "현대로템 목표주가 상향, 실적 좋고 K2 전차 수출도 밝아" 허원석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2.6%로 하락, 민주 포함 야권 지지 60% 넘어서 김대철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