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한화테크윈, 민수사업의 위상 회복 위해 힘쏟아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2016-09-09 16:47:0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화테크윈이 민수부문사업 확대에도 힘을 쏟고 있다.

한화테크윈의 민수부문은 보안·정밀제어 등 시큐리티부문만 남게 되면서 위상이 축소됐는데 최근 해외에서 적극적으로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한화테크윈, 민수사업의 위상 회복 위해 힘쏟아  
▲ 김철교 한화테크윈 민수부문 사장.
한화테크윈은 9일 글로벌 광학기술 전문기업 이머비전과 광학기술과 관련해 파트너십을 최근에 맺었다고 밝혔다.

이머비전은 세계 최초로 360도 파노모프 렌즈를 개발하고 360도 카메라와 관련한 글로벌 생태계를 구축하는 등 360도 광학·영상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기업이다.

한화테크윈은 이 회사와 기술협력을 통해 자체적으로 개발한 와이즈넷 360도 카메라의 기술력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테크윈은 8월 말에도 중국법인을 통해 ‘한화데이’ 행사를 열고 중국정부 관계자들과 영상감시장비(CCTV) 등의 구매계약 상담을 진행하는 등 중국현지 네트워크를 강화했다.

한화테크윈은 그동안 한화그룹 차원에서 방산사업을 크게 키우면서 민수부문의 위상이 크게 축소됐다. 애초 민수부문에 포함됐던 알짜사업 항공엔진부문을 방산부문과 통합하면서 민수부문에는 보안·정밀제어 등 시큐리티부문만 남았기 때문이다.

한화테크윈에서 민수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적지 않다. 한화테크윈은 올해 상반기에 매출 1조4632억 원, 영업이익 762억 원을 냈는데 시큐리티부문의 비중은 전체 매출의 22%, 전체 영업이익의 22.6%를 차지했다.

시큐리티부문은 영상기술을 바탕으로 개인보안과 사회보안 등에 사용되는 영상감시장비(CCTV) 등을 제조·판매한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2015년 전 세계 지능형 영상감시시스템시장의 규모는 5억9천만 달러로 추정된다. 연평균 6%의 견조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한화테크윈은 시큐리티부문에서 시장점유율을 꾸준히 늘려 지난해 국내 시장점유율 35.4%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해외의 경우 2013년 시장점유율이 4.1%였으나 지난해 3.4%를 기록해 시장점유율 수성에 애를 먹고 있다.

한화테크윈은 미국과 유럽 등에서 돌파구를 찾고 있다. 

지난해 시큐리티부문은 미국에서 7천만 달러의 매출을 내 시장점유율 3위를 기록했다. 미국을 발판삼아 2018년까지 CCTV 시장 1위에 도전하겠다는 목표를 세워놨다.

유럽에서는 고객서비스를 강화하는 전략을 짜고 있다. 현재 네덜란드에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유럽 전지역에 3일 안에 제품을 배송할 수 있는 물류체계와 5일 안에 제품을 수리할 수 있는 체계도 갖췄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금리인하가 온다] 끝이 보이는 물가와 싸움, 파월 이창용 4년 만에 '피벗' 눈앞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