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파트론, 갤럭시노트7 리콜 영향받아 3분기 실적 흔들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2016-09-08 18:00:5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파트론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리콜로 부품공급에 차질이 빚어져 3분기 실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전망됐다.

박기흥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8일 “파트론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리콜결정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3분기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파트론, 갤럭시노트7 리콜 영향받아 3분기 실적 흔들  
▲ 김종구 파트론 회장.
박 연구원은 3분기 파트론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 174억 원에서 128억 원으로 26.4% 낮췄다.

파트론은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997억 원, 영업이익 128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3분기보다 매출은 9.4%, 영업이익은 35.4% 줄어드는 것이다.

파트론은 카메라모듈, 안테나, 센서모듈 등을 생산하는 부품업체로 삼성전자에 카메라모듈 등을 공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파트론의 카메라모듈을 프리미엄스마트폰과 중저가스마트폰 등에 탑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트론은 지난해 전체매출의 85%를 삼성전자에서 올렸을 정도로 삼성전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파트론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리콜결정으로 부품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됐다.

박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3분기 출하량 예측치를 기존 550만 대에서 390만 대로 낮췄다”며 “파트론의 부품공급 역시 지난 분기보다 크게 늘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파트론은 4분기 부품공급이 정상화되면서 실적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됐다.

박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회수한 갤럭시노트7의 부품을 어느정도까지 재활용할지 지켜봐야겠지만 일부 부품은 다시 생산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4분기 파트론은 3분기보다 견조한 실적을 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 연구원은 4분기 파트론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 140억 원에서 152억 원으로 8.6% 올렸다.

파트론은 2016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8470억 원, 영업이익 594억 원을 올릴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5.1%, 영업이익은 1.0%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공급 전망, 번스타인 "내년 HBM 시장 2배 성장" 김용원 기자
테슬라 'AI 스마트폰' 출시해 애플 아이폰에 맞서나, 전기차와 연동 전망 김용원 기자
미국 언론 "SK온-포드 배터리 합작공장 가동 늦춰지면 보조금 뱉어낼 수도" 이근호 기자
테슬라 공장에 자체개발 인간형 로봇 배치, “2025년부터 외부 판매도 추진” 이근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GM 합작사 포함해 미국 미시간주 1조 규모 보조금 받아 김호현 기자
[기후경쟁력포럼] 비즈니스포스트 '2024 기후경쟁력포럼' 성황리 마무리, 행사 빛내주.. 김홍준 기자
애플 챗GPT 쓰면서 오픈AI에 돈 안 낸다, 오히려 돈 받는 사업모델 고려 이근호 기자
‘대왕고래’ 논란에 총대 멘 석유공사, 임기 만료 김동섭 역할은 어디까지 이상호 기자
대우건설 회장 정원주 투르크메니스탄 방문, 중앙아시아 진출 초석 기대 류수재 기자
팀 쿡 "애플 인텔리전스는 인공지능과 다르다" 강조, 차별화 경쟁력에 자신감 김용원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