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키움증권 "네이버 내년 광고·커머스 성장할 것, 금리인하와 경기회복 힘입어"

조충희 기자 choongbiz@businesspost.co.kr 2023-11-29 09:04:1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네이버의 내년 매출과 영업이익이 두자릿 수 이상 좋아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네이버는 2024년부터 금리인하와 경기회복에 힘입어 광고와 커머스 솔루션 분야에서 매출이 오를 것으로 기대됐다.
 
키움증권 "네이버 내년 광고·커머스 성장할 것, 금리인하와 경기회복 힘입어"
▲ 네이버의 내년 실적이 크게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29일 네이버 목표주가를 기존 34만 원으로,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28일 네이버 주가는 20만7500원을 장을 마감했다.

김 연구원은 "네이버는 금리 등 거시경제 이슈가 완화돼 2024년 광고 경기의 의미있는 회복과 커머스 솔루션 사업 확대가 예상된다"며 "2023년 비용절감 기조도 내년부터 반영될 것이다"라고 바라봤다.

증권가에서는 2024년 3분기 미국 연방준비은행 금리인하에 따라 한국은행도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이에 따라 광고와 소비자경기가 활성화되면 포털광고와 쇼핑몰 솔루션을 제공하는 네이버 실적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네이버는 3분기 콘퍼런스콜에서 마케팅 비용을 절감해 콘텐츠 분야 손실을 조절하고 있으며 향후 전반적인 자원 사용 효율화를 지속 추진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2024년 연결기준 매출 10조 8035억 원, 영업이익 1조7574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3년 추정치보다 매출은 11.4%, 영업이익은 20.2% 늘어나는 것이다. 조충희 기자

인기기사

HD현대-한화오션 100조 함정 수주 '혈전' 예고, 입찰 경쟁력 확보 동분서주 류근영 기자
전기차 접은 애플에 ‘리비안 인수 방안’ 떠올라, “성장에 전기차 사업 필요” 이근호 기자
[인터뷰] 민생연대 사무처장 송태경 “순자산액 제도로 불법 사채 근절해야” 배윤주 기자
롯데리아, '왕돈까스버거' 전국 매장에 한정 메뉴로 정식 출시 남희헌 기자
'적자 기업과 경쟁'서 자존심 구긴 롯데온, 박익진 첫해 '쿠팡 독주' 제동 특명 남희헌 기자
하림이 인수 포기한 HMM, 채권단 산업은행 따라 부산에 둥지 트나 신재희 기자
삼성전자 경계현 “AI 반도체 산업 성장의 핵심 원동력은 협업” 김바램 기자
인텔 2027년 '1나노 미세공정' 도입 예고, TSMC 삼성전자에 앞서가는 전략 김용원 기자
수자원 부족이 TSMC 반도체 가격 끌어올린다, S&P 기후변화 영향 분석 이근호 기자
셀트리온 지난해 매출 2조1760억으로 4.71% 감소, 올해는 3.5조 목표 장은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