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대우조선해양 서울사옥 매각 난항, 자산매각 계획 흔들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2016-09-04 13:31:5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대우조선해양이 자산매각에 차질을 빚고 있다. 서울 을지로 사옥(옛 본사 건물) 매각이 또다시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4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의 하나로 을지로 사옥을 매각하기로 하고 5월 코람코자산신탁을 최종 협상대상자로 선정했지만 투자자가 계획대로 모집되지 않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서울사옥 매각 난항, 자산매각 계획 흔들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코람코자산신탁은 당초 자산실사와 투자자 모집 등을 통해 8월 말까지 사옥 인수를 마무리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대우조선해양을 둘러싼 각종 비리의혹이 불거지는 등 악재가 잇따르면서 투자자가 계획대로 모집되지 않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세일 앤드 리스백(매각 후 재임대)’ 방식으로 사옥 매각을 추진하고 있으나 매각 뒤 건물을 빌려 쓰면서 임대료를 제대로 낼 수 있겠느냐는 의구심을 품어 투자자가 모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대우조선해양 을지로 사옥은 서울 종로와 을지로 사이 대로변에 있다. 지하 5층, 지상 17층에 연면적 2만4854㎡ 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말 미래에셋자산운용을 사옥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나 미래에셋자산운용이 투자자 모집에 실패하는 바람에 매각이 무산된 적도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서울 마곡지구에 보유한 부지의 매각도 추진하고 있는데 이 역시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 마곡지구 대우조선해양 부지를 별도의 기간을 두지 않고 수시로 사업계획서를 받아 매각하기로 했다. 원매자가 나타나지 않아 매각에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대우조선해양 부지는 마곡지구에서 단일기업이 보유한 부지 가운데 LG그룹이 보유한 부지에 이어 두번째로 크다.

서울시는 4월 1차 매각 당시 통매각 방식으로 추진했으나 실패했다. 당시 1개 기업이 관심을 보였으나 평가점수 미달로 탈락했다.

그 뒤 6월 진행된 2차 매각에서 3개 블록으로 나눠 원매자를 찾았지만 단 한곳도 관심을 보이지 않아 역시 실패로 돌아갔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비즈니스피플배너

인기기사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무엇을 포기하든 아시아나항공 반드시 인수” 임민규 기자
마이크론 중국 규제 받자 미국정부 지원 집중,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불리해져 김용원 기자
키움증권 "포스코인터내셔널 2차전지 소재 사업 확대, 중장기 성장성 강화"  허원석 기자
[데스크리포트 6월] 미국의 중국 견제, 한국 반도체 위축 일본 부활 가능성 박창욱 기자
크래프톤 개발 조직 분사 움직임, 김창한 잇따른 신작 실패에 ‘벼랑 끝’ 카드 임민규 기자
삼성바이오 셀트리온 24조 미국 ‘휴미라’ 시장 격돌, 판매방식 달라 성과 주목 임한솔 기자
두산퓨얼셀 수소사업 보릿고개, 정형락 정부 마중물 앞서 시장 개척 총력 류근영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제5공장 가동 앞당긴다, 존 림 “수주액 100억 달러 돌파” 김용원 기자
FLNG 최강 삼성중공업 수주 준비 끝내, 플랜트 전문가 최성안 실력 발휘 채비 류근영 기자
롯데그룹 ‘키맨’으로 이훈기 역할 커져,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신유열 승계까지 남희헌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