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삼성SDI, 중대형배터리 고전으로 3분기도 대폭 적자 예상

김용원 기자  2016-08-31 16:52:4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삼성SDI가 중대형배터리사업에서 손실규모를 축소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3분기에도 큰 폭의 적자를 볼 것으로 전망됐다.

중대형배터리에서 가장 큰 문제로 꼽히는 중국정부의 배터리 인증이 해결돼도 업황악화가 이어져 삼성SDI가 전기차배터리사업에서 실적을 개선하기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됐다.

  삼성SDI, 중대형배터리 고전으로 3분기도 대폭 적자 예상  
▲ 조남성 삼성SDI 사장.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31일 “삼성SDI는 지난해 4분기부터 이어져온 분기 영업손실을 올해 3분기에도 이어갈 것”이라며 “중대형전지에서 손실규모가 여전히 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삼성SDI는 3분기에 영업손실 256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분기 영업손실 540억 원에서 대폭 개선되지만 지난해 3분기 낸 영업이익 180억 원에서 적자전환하는 것이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등 고객사의 스마트폰 흥행으로 소형전지부문 영업이익이 소폭 개선되겠지만 전기차배터리 등을 담당하는 중대형전지부문에서 큰 손실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권 연구원은 “삼성SDI가 9월에 있을 중국정부의 전기차배터리 인증을 통과할 가능성이 높아 손실폭이 줄어들 수 있다” “하지만 사업환경이 어려워지고 있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권 연구원은 완성차업체들이 잇따라 전기차배터리사업에 진출하며 공급단가 하락을 이끌어 삼성SDI가 전기차배터리로 수익을 내기 쉽지 않은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테슬라모터스와 중국 비야디 등 대형 전기차기업은 배터리 자급자족을 목표로 생산시설을 확대하고 있다. 일본 파나소닉 등 1위업체의 점유율도 굳건히 유지되고 있다.

이응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 전기차배터리 인증에 관련된 불확실성이 여전한 만큼 삼성SDI와 LG화학 등 국내 배터리업체가 타격을 받을 가능성도 아직 유효하다고 파악했다.

권 연구원은 “삼성SDI는 당분간 안정적인 실적을 내기 어려운 만큼 주가도 약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SDI 주가는 31일 전일보다 0.4% 하락한 11만5500원으로 장을 마쳤다. 4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사업에 현지 전문가 회의적, "비용 증가와 기술분쟁 리스크"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미국서 SMR 수주 기대 커져, 박정원 두산그룹 사업개편 주주 불만 잠재.. 신재희 기자
최태원의 'SK온 살리기' 위한 합병 묘수, 배터리 장기침체 땐 그룹 전체 타격 신재희 기자
윤석열 탄핵청문회 입장하던 전현희 부상 당해, 정청래 “형사고발 검토” 김대철 기자
SK하이닉스 HBM 남다른 수익률, 2분기도 삼성전자 반도체 영업이익 넘나 나병현 기자
영화 '인사이드 아웃2' 6주 연속 1위로 독주체제 지속, OTT '돌풍' 1위 사수 김예원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29%, 정당지지 국힘 35% 민주 27% 혁신당 8% 조충희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 세계 곳곳에서 공항 은행 통신대란 정희경 기자
TSMC 2나노 이하 파운드리 기술도 우위 자신, 삼성전자·인텔 추격 적극 견제 김용원 기자
메타 더 가벼운 안경형 확장현실(XR) 기기 개발 나서, 레이밴 모기업 지분 취득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