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국세청, 외국담배회사 필립모리스와 BAT 세무조사

백설희 기자 ssul20@businesspost.co.kr 2016-08-30 18:42:28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국세청이 외국계 담배회사들의 ‘재고차익 탈세’ 의혹에 칼을 빼 들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필립모리스코리아와 BAT코리아 등 외국계 담배회사들을 대상으로 세무조사에 들어갔다.

  국세청, 외국담배회사 필립모리스와 BAT 세무조사  
▲ 편의점에 필립모리스사의 말보로 담배가 진열돼 있다.
국세청은 이 업체들이 2015년1월 담뱃값이 한 갑당 2천 원씩 오르기 전에 담배를 대량 출하한 뒤 가격 인상 이후에 판매해 수백억 원대의 재고차익이 발생했지만 이에 대한 세금은 내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필립모리스코리아는 약 1900억 원, BAT코리아는 약 240억 원의 재고차익을 거둔 것으로 전해진다.

담뱃값 인상은 대부분 세금 인상에 따른 것이다. 담배회사들은 세금 인상 전에 출하한 재고물량 가운데 일부를 세금인상 이후에 판매해 한갑당 인상된 세금만큼 이익을 얻은 것이다.

국세청과 별도로 행정자치부와 산하 지방자치단체들도 외국계 담배회사들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KT&G도 2400억 원의 재고차익이 발생했지만 이에 대한 비난여론이 일자 지난해 4월 이 돈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KT&G는 재고차익을 포함해 모두 3300억 원 가량을 4년간 나누어 사회에 환원하기로 했다. KT&G는 2015년 808억 원을 집행했고 올해는 700억 원을 환원한다.

KT&G가 이번 세무조사 대상에서 제외된 것도 이런 상황이 고려됐기 때문으로 전해진다.

필립모리스코리아와 BAT코리아는 KT&G는 제외하고 외국계 담배회사에 대해서만 세무조사를 벌이는 것은 외국계 기업에 대한 차별이자 형평성을 상실한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인기기사

HD현대마린솔루션, 상장 후 첫 지분투자로 해양 분야 인공지능 기술 확보 류근영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셀 하루 만에 설계하는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류근영 기자
삼성전자 TSMC 더 커지는 격차, 이재용 ‘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산 넘어 산 나병현 기자
한전 전사 혁신 워크숍 개최, 김동철 “주인의식 가지고 장기적으로 봐야” 손영호 기자
에이피알 미국 성공 이어 유럽 도전장, K뷰티 성장세에 탄력 더 붙이나 김예원 기자
금투세 시행 추가 유예 가능성, 개인투자자 '코스피 3000' 견인차 될까 류수재 기자
해상풍력 ‘쩐의 전쟁’, SK오션플랜트 ‘부유식’ 확장 vs GS엔텍 ‘모노파일’ 집중 신재희 기자
신동국 중심 한미약품그룹 새판 짜기, 임종윤 임주현 임종훈 어떤 역할 맡나 장은파 기자
채 상병 특검법안 거부권으로 요동치는 국회, 윤석열 인구확대 정책도 험로 조장우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빅테크 ‘AI 열풍’의 그림자, 포스트 코로나 '감원 한파’ 거세져 이근호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