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기후환경

환경부 차관 임상준 아·태 환경장관회의 참석, 기후변화 포함 3대 위기 논의

손영호 기자 widsg@businesspost.co.kr 2023-10-04 16:44:0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환경부 차관 임상준 아·태 환경장관회의 참석, 기후변화 포함 3대 위기 논의
▲ 임상준 환경부 차관이 제5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 3대 위기(기후변화, 생물다양성 손실, 환경오염)를 해결할 목표 이행을 강조하고 아·태 지역 개발도상국들과 환경 협력을 확대한다. 사진은 임상준 환경부 차관.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한국 정부가 아시아·태평양(이하 아·태) 지역 국가들과 함께 환경 현안 해결을 논의한다.

환경부는 5일(현지시각)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열리는 ‘제5차 아·태 환경장관회의’에 임상준 환경부 차관이 참석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제5차 아·태 환경장관회의는 내년 2월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리는 제6차 유엔환경총회(UNEA)의 사전 준비를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아·태 지역 41개국 고위 관계자들이 모여 유엔환경총회 의제를 사전 점검하고 각국의 의견을 수렴한다.

임 차관은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손실, 환경오염 등 3대 위기를 해결할 구체적 목표 이행을 강조할 것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한국은 제4차 아·태 환경장관회의 개최국으로서 이번 회의의 의장단 선출과 의제 채택을 주재한다.

임 차관은 환경부 후원으로 유엔환경계획(UNEP) 아·태 본부가 개최하는 ‘맑은 공기를 위한 동행’ 행사에도 참석한다. 기조연설을 통해 아·태 지역 대기질 향상을 위한 공동 행동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또 개최국 스리랑카를 비롯해 네팔과 투발루 등 개발도상국 장·차관들과 양자 면담을 통해 폐기물 분야를 비롯한 환경 협력 확대를 논의한다.

그는 “오늘부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그동안 합의했던 목표들을 실행에 옮기는 일”이라며 “한국은 아·태 지역 개발도상국들의 녹색 사다리로서 환경 보전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녹색 사다리'는 윤석열 대통령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처음 언급했다. 한국이 앞장서 기후변화에 취약한 국가들의 기후변화 적응과 온실가스 감축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자처하겠다는 의미에서 나온 이름이다. 손영호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엔비디아 GPU' 10분의 1 가격 AI칩 만든다, 경계현 시스템반도체 '대.. 나병현 기자
‘팰리세이드가 이렇게 바뀐다고?’, 역대 최고성능에 확 달라진 디자인 입는다 허원석 기자
[여론조사꽃] 윤석열 지지율 25.7%로 급락, 총선 패배 책임은 윤석열 54.1% 김대철 기자
배민 쿠팡이츠 요기요 무료 배달 본격화, 그런데 소비자 체감 별로인 이유는 윤인선 기자
LG에너지솔루션 작년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 점유율 2위, 삼성SDI 4위 류근영 기자
9년 만에 해외건설 400억 달러 목표 청신호, 대어급 프로젝트 줄줄이 따온다 류수재 기자
나홀로 질주하는 하이브, 국내 아일릿 이어 북미 캣츠아이도 성공신화 쓸까 장은파 기자
구글 '픽셀9' 삼성전자 신형 엑시노스 5G 모뎀 탑재 전망, 위성통신도 지원 김용원 기자
50년 만에 중동전쟁 가능성, 고유가·고물가·고환율 쓰나미로 세계경제 대혼란 공포 커져 김승용 기자
'수수료 무료는 기본' 다양한 혜택으로 무장, 내게 맞는 해외 특화카드는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