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한은 총재 이창용 시중은행장과 금융시장 동향 논의, 반 년 만에 머리 맞대

김환 기자 claro@businesspost.co.kr 2023-04-24 18:32:4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한은 총재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38783'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창용</a> 시중은행장과 금융시장 동향 논의, 반 년 만에 머리 맞대
▲ (아랫쪽 왼쪽부터) 김종호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이원덕 우리은행장,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 강신숙 수협은행장, 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방성빈 부산은행장. (가운데 왼쪽부터) 이석용 농협은행장, 이재근 KB국민은행장, 이승열 하나은행장, 정상혁 신한은행장,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 김성태 기업은행장,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 (윗줄 왼쪽부터) 이상형 한국은행 부총재보, 이호형 은행연합회 전무이사, 고병일 광주은행장, 백종일 전북은행장, 예경탁 경남은행장, 황병우 대구은행장. <은행연합회>
[비즈니스포스트]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반 년 만에 시중은행장들을 만나 금융시장 동향을 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은행연합회는 24일 이 총재가 시중은행과 지방은행, 특수은행, 인터넷전문은행 등 11개 은행장 및 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과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 자리에서 국제적으로 중요한 이슈는 '물가안정과 금융안정이 맞부딪히는 상황에서 통화정책을 어떻게 운용해야 하는지'라고 짚었다.

이와 관련한 깊이 있는 논의가 12일부터 19일까지 다녀온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와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그룹(WBG) 춘계회의’에서 오갔다고도 덧붙였다.

이 총재는 이밖에 미국 실리콘밸리 은행 파산이 국내 금융시장에 끼친 영향이 아직까지 제한적이라고 바라봤다. 하지만 앞으로 비슷한 일이 발생할 가능성을 두고 관계당국과 금융기관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뜻도 내보였다. 

더불어 은행권 현안을 포함해 주요 금융 및 경제 이슈를 계속 관심을 갖고 지켜보며 시장과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한은이 미국 실리콘밸리은행 파산사태가 국내 금융시장으로 번지지 않도록 대출 적격담보증권 확대조치를 3개월 연장하고 중소기업대출비율을 합리적으로 조정하는 등 발빠르게 금융안정에 힘써 준 것을 두고 감사를 표현했다.

이 총재가 시중은행장들과 만난 것은 지난해 10월 레고랜드 발 자금시장 경색 사태로 간담회를 가진 뒤 대략 반 년만이다. 김환 기자

인기기사

니콜라 수소전지트럭 고객에 인도 시작, 서울-부산 두 번 왕복거리 주행 성공 이근호 기자
정주행 열풍 불러온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시즌5도 나올까 윤인선 기자
독일 폴크스바겐과 중국 JAC 합작회사, ‘나트륨 배터리’ 전기차 수출 시작 이근호 기자
SK하이닉스가 '골칫덩이' 된 일본 키옥시아 지분 포기 못하는 이유 나병현 기자
[한국갤럽] 윤석열 지지율 34%, 정당지지율 국민의힘 37% 민주당 35% 이준희 기자
삼성SDI-GM 미국 배터리공장 건설 순항, 전기차 수요 둔화 우려 일축 김용원 기자
영화 '웡카' 3주 연속 1위 지켜, OTT '살인자ㅇ난감' 2주 연속 1위 등극 김예원 기자
포스코그룹의 '최정우 지우기'와 '포용', 장인화 체제 첫 인사 키워드 주목 허원석 기자
태영건설 채권단 신규 자금 4천억 지원하기로, 외담대 조기상환도 의결 윤인선 기자
하나금융 광고모델은 브랜드 전략별로, 자산관리-임영웅 트래블로그-안유진 조혜경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