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금융정책

이복현 "금리인상으로 금융소비자 고통 받아", 총선 출마설엔 선그어

김환 기자 claro@businesspost.co.kr 2023-03-09 16:10:39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비즈니스포스트]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은행권 대상 대출금리 인하 요구나 취약대출자 지원방안 요구가 금리인상 흐름과 배치되지 않는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 원장은 9일 서울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열린 ‘상생 금융 확대를 위한 금융소비자 현장 간담회’ 뒤 기자들을 만나 “금감원의 조치가 통화정책 발현을 저해한다는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최근 통화량 추이나 잔액 기준 이자율 추이 등을 보면 계속 상승 국면이다”고 말했다.
 
<a href='https://www.businesspost.co.kr/BP?command=article_view&num=317426' class='human_link' style='text-decoration:underline' target='_blank'>이복현</a> "금리인상으로 금융소비자 고통 받아", 총선 출마설엔 선그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은행권 대상 대출금리 인하 요구나 취약대출자 지원방안 요구가 금리인상 흐름과 배치되지 않는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 원장이 3월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본점에서 열린 상생금융 확대를 위한 금융소비자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금감원은 최근 은행권에 대출금리를 내리거나 취약 대출자 지원 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권고해 왔다. 하지만 이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등 시장의 방향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존재했다.

이 원장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소비자들이 고통을 겪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준금리가 최근 급격히 올랐다”며 “결국 금융소비자들이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을 받고 있다”고 바라봤다.

비판의 화살은 다시 은행권으로 돌아갔다. 이 원장은 최근 연일 은행권에 날선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 원장은 “금리가 많이 오르면 상승부담이 고스란히 대출자에게 전가될 수 있는 구조로 은행들이 영업할 수 있는 것은 문제다”며 “오늘 KB국민은행이 발표한 것처럼 은행권이 비슷한 노력을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은행은 이날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 전 상품의 금리를 최대 0.5%포인트 내렸다.

이 자리에서는 금감원장과 금융지주 이사회 정례 면담이 4월부터 시작된다는 계획도 나왔다. 

이 원장은 “면담은 특정 경영 이슈 및 인사에 대한 의견을 전달하는 자리는 아닐 것이다”며 “그보다는 거버넌스 측면에서 효율적이고 선진적이며 경쟁적 방식으로 운영해달라는 당부하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원장은 2024년 총선 출마설을 두고는 선을 그었다.

그는 "지금 감독당국이 챙겨야 하는 시장 안정화 상황이나 금융소비자 지원과 자본시장 활성화 노력 등은 1∼2개월 안에는 결실이 나기 어렵다"며 "최소한 연말 혹은 내년 상반기까지 노력을 해도 될듯 말듯한 이슈고 수장은 그 가운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올해 퇴임을 하지 않겠다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환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신형 AI 반도체도 공급부족 예고, 고객사 물량 배정 '딜레마' 커져 김용원 기자
KG모빌리티 작년 매출 3조7천억 사상 최대, 영업이익 내 7년 만에 흑자 조승리 기자
한앤컴퍼니 남양유업 경영진 강제 교체 착수, 홍원식 버티기에 강수로 대응 남희헌 기자
TSMC 연내 2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시범생산, 애플 인텔 엔비디아 수주 논의 김용원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50주 만에 40%대, 국힘 43.2% 민주 41.7% 김대철 기자
AMD 인공지능 반도체 이어 새 CPU도 TSMC 손 잡는다, 3나노 고객사 합류 김용원 기자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시행에 지주사 SK와 LG가 주목받는 이유 나병현 기자
교보증권 “에코프로비엠, 올해 고전압 미드니켈 양극재로 신규 고객사 확대” 류근영 기자
[단독] 신영자 딸 장선윤 호텔롯데 미국 브랜드 총괄로, 롯데3세 위상 커져 남희헌 기자
[한길리서치] 긍정평가 한동훈 48.8% 이재명 38.9%, 비례정당 국힘 우세 이준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