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삼성전자 낸드플래시 불안한 세계 1위

강우민 기자 wmk@businesspost.co.kr 2014-07-01 14:59:0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전세계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시장점유율이 미국과 일본 업체들의 공세에 밀려 1분기에 50% 밑으로 내려갔다. 두 회사의 합친 점유율이 절반 아래로 떨어진 것은 2012년 1분기 이후 처음이다.

  삼성전자 낸드플래시 불안한 세계 1위  
▲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1일 시장조사업체 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삼성전자는 20억84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시장점유율은 37.4%로 1위를 유지했다.

낸드플래시는 D램과 더불어 메모리 반도체의 양대 축을 이루고 있으며,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가 저장되는 특성을 살려 각종 모바일 기기에 널리 쓰인다.

일본 도시바가 31.9%(17억7800만 달러)로 2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와 점유율 격차는 5.5%포인트로 지난해 4분기에 7.2%포인트 차이에서 다시 좁혀졌다. 삼성전자와 도시바의 점유율 격차는 2012년 2분기 17.8%포인트까지 벌어졌다가 다시 한자리 숫자로 좁아졌다.

이어 마이크론이 20.1%(11억2100만 달러)로 3위, SK하이닉스가 10.6%(5억9200만 달러)로 4위를 각각 차지했다. SK하이닉스는 마이크론과 3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데 지난해 3분기에 1%포인트 차이까지 따라잡았다가 다시 주춤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합한 점유율은 48.0%에 그쳐 2년여 만에 처음으로 50% 아래로 떨어졌다. 이는 전분기에 비해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0.6%포인트, SK하이닉스가 2.4%포인트 낮아졌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 합계는 2012년 1분기 48.5%에서 2분기 54.3%로 급증한 뒤 그동안 계속 50%대 점유율을 지켜왔다.

이는 삼성전자와 도시바의 격차가 상대적으로 좁혀진 데다 3위 마이크론이 조금씩 점유율을 높였기 때문이다. 마이크론은 일본 엘피다와 합병효과로 2012년 2분기 이후 처음으로 점유율 20%를 넘어섰다.

  삼성전자 낸드플래시 불안한 세계 1위  
▲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
낸드플래시 시장은 지난해 매출 규모가 전년보다 24.2% 늘어나는 등 D램보다 가파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세계 메모리시장이 올해 755억 달러에서 2017년 797억 달러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낸드플래시 시장이 2017년 446억 달러로 5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며 메모리 시장 성장을 주도할 것으로 내다본다.

D램 시장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이 삼분하는 구도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점유율 합계(올해 1분기)가 65.0%나 된다. 반면 낸드플래시 시장은 도시바가 2위로 4강이 각축하는 구조다.

삼성전자는 “5월부터 가동한 중국 시안 반도체공장의 생산량이 반영되면 올해 2분기 이후 도시바와 격차를 다시 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바도 1987년 세계 최초로 낸드플래시 메모리를 개발했는데, 삼성전자를 추격하기 위해 최근 7조 원이나 되는 설비투자를 했다.
 

인기기사

글로벌 챗GPT 열풍, KT SK텔레콤 개발 한국형 챗봇 어디까지 왔나 나병현 기자
[채널Who] 포스코케미칼 롯데케미칼, 전고체 배터리 음극재 개발 '착착' 류근영 기자
[백브리핑] '국민차' 자리잡은 37세 그랜저, 해외에서는 왜 인기가 없을까 허원석 기자
주류업계도 '헬시플레저' 열풍, 하이트진로 롯데칠성음료 '다운' 대결 신재희 기자
하이투자 “챗GPT로 인공지능 대중화 성큼, 플리토 위세아이텍 주목” 조장우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