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4분기 서버D램 수요 예상 웃돌아, D램 가격 바닥 내년 1분기로 전망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1-12-02 10:46: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4분기 서버용 D램 수요가 예상보다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D램 가격이 내년 1분기에 바닥을 찍을 것으로 전망됐다.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이석희 SK하이닉스 각자대표이사 사장.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2일 “4분기 북미 데이터센터회사들이 기존 예상과 달리 메모리반도체 주문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며 “이들은 내년 메모리반도체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고 파악했다.

김 연구원의 분석에 따르면 4분기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메타(옛 페이스북) 등 북미 상위 데이터센터회사들의 서버용 D램 수요가 기존 전망치를 30% 웃돌고 있다.

이는 내년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선제적 서버투자와 서버회사들이 보유한 D램 재고가 3분기 10~12주 수준에서 4분기 7~8주 수준까지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메모리반도체 제조사들이 보유한 D램 재고도 통상 수준을 밑도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 연구원은 이 또한 데이터센터회사들이 D램 재고 축적에 나서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봤다.

최근 고용량 기업용 PC 수요가 늘면서 델과 HP(휴렛패커드) 등 글로벌 PC회사들도 D램 주문을 늘리고 있다.

이에 11월 들어 D램 현물(스팟)가격이 7월 이후 처음으로 반등했다.

김 연구원은 “D램 현물가격은 역사적으로 고정가격의 선행지표로 작용했다”며 “D램 가격은 내년 1분기 바닥을 형성할 것이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포스코 지주사 전환 가능성 커져, 최정우 신사업 확대전략 힘 받을 듯
·  이재명 윤석열 앞다퉈 수도권 GTX 공약, 같은점과 다른점은
·  농협경제지주와 노조 농산물 구매권 갈등 커져, 장철훈 설득 통할까
·  한국은행,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송금 실험 삼성전자 갤럭시로 진행
·  윤석열 '김건희 7시간 통화'와 '이재명 형수욕설' 대결 우세, 원팀엔 한숨
·  GS건설 수도권급행철도 GTX-B 사업 뛰어드나, 임병용 사업성 저울질
·  한미약품 기술수출 수확 본격화, 권세창 신약 임상자금 걱정 없어
·  개미 울리는 '물적분할 뒤 상장', 금융위원장 고승범 개선책 내놓나
·  국민연금 포스코 물적분할 찬반 고심, 주주가치 제고 긍정평가 분위기
·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 사업 다각화 성과, 김희석 재신임받을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