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LG전자, 미국 가수 존 레전드와 프리미엄가전 ‘LG시그니처’ 알려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21-11-12 11:03:0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LG전자가 미국 유명가수 존 레전드와 함께 프리미엄가전 LG시그니처(LG SIGNATURE)를 알린다.

LG전자는 최근 존 레전드를 LG시그니처 브랜드 앰버서더(홍보대사)로 임명했다고 12일 밝혔다.
 
LG전자, 미국 가수 존 레전드와 프리미엄가전 ‘LG시그니처’ 알려
▲ 존 레전드(왼쪽)와 LG시그니처 와인셀러. < LG전자 >

존 레전드는 2001년 데뷔한 이후 미국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상인 그래미상을 12번 수상해 미국 최고 수준의 가수로 꼽힌다.

LG전자는 올해 연말까지 존 레전드와 함께 ‘레전드의 선물: 시그니처(Legendary Gift: the SIGNATURE)’ 캠페인을 진행하기로 했다.

존 레전드는 앞서 11일 유튜브, 애플뮤직, 아마존뮤직, 스포티파이 등 플랫폼을 통해 연말 노래 ‘유 디저브 잇 올(You Deserve It All)’을 공개했다. 11월 안에 뮤직비디오도 공개하기로 했다.

LG전자는 뮤직비디오 영상을 통해 롤러블 올레드TV ‘LG시그니처 올레드R’, 와인셀러, 냉장고, 세탁기 등 다양한 LG시그니처 가전들을 소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LG전자는 내년 초 존 레전드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여는 와인행사에도 참여해 LG시그니처 와인셀러를 알리기로 했다.

존 레전드는 ‘LVE(Legend Vineyard Exclusives)’ 브랜드로 와인시장에 진출한 만큼 LG시그니처 와인셀러의 우수성을 더욱  효과적으로 알릴 것으로 LG전자는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LG시그니처의 차별화된 가치를 알리기 위해 브랜드 앰버서더에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사들을 선정해왔다.

세계 정상급 프로골퍼 고진영과 박성현, 유명 발레단 아메리칸발레시어터(American Ballet Theater)의 수석 발레리나 미스티 코플랜드, 패션분야의 글로벌 인플루언서 올리비아 팔레르모 등과 협업해 LG시그니처의 가치와 기술을 알리는 프리미엄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다.

존 레전드는 “이번 파트너십으로 LG시그니처와 함께 하게 돼 기대된다”며 “LG시그니처가 올해 연말 집안에서 가족 및 친구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을 더욱 즐겁게 만들어 줄 것이다”고 말했다.

이정석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는 “존 레전드가 LG시그니처와 완벽한 조화를 이뤄 제품의 미적, 기술적 가치를 효과적으로 알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그와 함께하는 다양한 프리미엄 마케팅을 통해 더욱 많은 고객에게 LG시그니처의 차별화된 가치를 알리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한수원 체코 원전 수주에 웨스팅하우스 "동의 없이 불가능", CEZ "상황 주시" 김용원 기자
체코 언론 “한국수력원자력, 체코 두코바니 원전 수주전 승리 가까워져” 김홍준 기자
테슬라 4680 배터리 자체 생산 포기할 가능성, LG엔솔 수혜 전망 떠올라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버즈3 프로 예정대로 24일 출시, “품질 검사 강화해 재점검” 류근영 기자
D램 업황 슈퍼사이클 임박 전망, 삼성전자 HBM3E 엔비디아 승인되면 '촉매제' 김용원 기자
[에이스리서치] 국힘 차기 당대표 지지도, 한동훈 43.9% 원희룡 11.3% 나경원 .. 조장우 기자
엘앤에프 실적 변수는 여전히 테슬라, 최수안 양극재 수요처 다변화 효과 아직 신재희 기자
애플 아이폰17에 '2나노 프로세서' 적용 불투명, TSMC 양산 시기 늦어져 김용원 기자
KB증권 “JYP엔터 주가 회복하려면 저연차 아티스트의 빠른 성장 필요” 김민정 기자
한화그룹 5개 계열사 'RSU 제도' 팀장까지 확대, "주인의식 강화 효과"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