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SK실트론, SK하이닉스시스템IC 청주공장에 웨이퍼 설비투자 [단독]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21-11-03 10:13:42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SK실트론이 웨이퍼 생산시설 투자지역을 SK하이닉스시스템IC의 청주 공장으로 선정했다.

SK실트론 관계자는 3일 “최근 12인치 웨이퍼의 시급한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SK하이닉스시스템IC의 청주 공장을 활용하는 것으로 최종 의사결정을 마쳤다”며 “2022년 7월 양산 개시를 목표로 설비를 들여놓고 있다”고 말했다.
 
SK실트론, SK하이닉스시스템IC 청주공장에 웨이퍼 설비투자 [단독]
▲ 장용호 SK실트론 대표이사 사장.

투자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SK하이닉스시스템IC는 SK하이닉스의 파운드리 자회사로 청주 700m2(200평가량) 규모의 부지에서 생산설비를 운영해 왔다.

2022년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생산설비를 중국 우시로 이전하는 중이다.

기존 SK하이닉스시스템IC의 청주 공장을 SK실트론이 활용하는 것이다.

SK하이닉스시스템IC의 청주 공장에는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클린룸이 이미 설치돼 있어 생산설비만 들여놓으면 웨이퍼 공장을 운영할 수 있다고 SK실트론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에 앞서 SK실트론은 12인치 에피텍셜 웨이퍼의 생산능력을 새로 월 2만~3만 장을 확보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에피텍셜 웨이퍼는 다결정 실리콘으로 만든 웨이퍼(폴리시드 웨이퍼) 위에 단결정 실리콘층을 씌운 웨이퍼로 비메모리반도체 생산에 쓰인다.

그동안 SK실트론 본사가 위치한 구미에서 에피텍셜 웨이퍼 증설을 진행하는 방안과 SK하이닉스시스템IC의 청주 공장을 활용하는 방안을 놓고 검토가 진행되고 있었다.

SK실트론 관계자는 “고객사의 시급한 웨이퍼 공급 확대 요청을 받아 가장 빠르게 양산을 시작할 수 있는 방안으로 투자 결정을 내렸다”며 “SK하이닉스시스템IC 청주 공장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양산을 앞당기고 투자금액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12인치 웨이퍼 월 2만~3만 장 수준을 넘는 대규모의 생산공장 투자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고 덧붙였다.[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삼성전자 TSMC 더 커지는 격차, 이재용 ‘2030 시스템반도체 1위’ 산 넘어 산 나병현 기자
엔비디아 블랙웰 GPU 생산 늘린다, SK하이닉스에 'HBM3E 특수' 임박 김용원 기자
하이투자 "한전기술 신규 원전 최대 수혜주, 팀코리아 체코 수주 가능성 높아" 김인애 기자
한수원과 프랑스전력공사 체코 원전 수주 막바지 불꽃 홍보, 최종 승자는? 김홍준 기자
해상풍력 ‘쩐의 전쟁’, SK오션플랜트 ‘부유식’ 확장 vs GS엔텍 ‘모노파일’ 집중 신재희 기자
에이피알 미국 성공 이어 유럽 도전장, K뷰티 성장세에 탄력 더 붙이나 김예원 기자
한전 전사 혁신 워크숍 개최, 김동철 “주인의식 가지고 장기적으로 봐야” 손영호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셀 하루 만에 설계하는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류근영 기자
상상인증권 "한미반도체 본더 회사로 체질개선, HBM 범용화에 수혜 기대" 나병현 기자
HD현대마린솔루션, 상장 후 첫 지분투자로 해양 분야 인공지능 기술 확보 류근영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