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올라, 기업실적도 기대 함께 차익실현 압박도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1-10-27 08:05: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뉴욕증시 3대 지수가 모두 올랐다.

3분기 주요 경제지표의 개선흐름과 주요 기업들의 실적호조 기대감에 영향을 받았다.   
 
▲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26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5.73포인트(0.044%) 상승한 3만5756.8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날보다 8.31포인트(0.18%) 오른 4574.7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9.01포인트(0.06%) 높아진 1만5235.72로 거래를 마쳤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주요 경제지표의 서프라이즈, 실적시즌 기대감에 힘입어 상승 출발했으나 장 중반 이후 테슬라 등 주요 테크주들의 차익실현 압박 속에 개별 기업들의 실적 결과에 영향을 받으며 장중 상승폭을 반납하는 전강후약의 장세로 마감했다”고 분석했다.

10월 소비자신뢰지수는 113.8포인트로 3개월 만에 반등했고 리치먼드 제조업지수도 전월 대비 큰폭으로 개선되면서 투자심리에 긍정적 영향을 줬다.

페이스북(-3.9%)은 시장 예상치에 못 미치는 매출로 하락했고 UPS(7%)는 깜짝실적으로 급등했다. 반면 테슬라(-0.6%)는 소폭 하락했다. 

마이크로소프트, AMD, 비자, 알파벳, 텍사스인스트루먼츠 등 기술기업들이 장 마감 뒤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매출 453억2천만 달러, AMD는 매출 43억1천만 달러, 비자는 매출 65억6천만 달러 등 시장 예상치를 넘어서는 실적을 발표한 뒤 장외에서 주가가 상승했다.

반면 알파벳은 매출 651억2천만 달러의 실적 호조에도 불구하고 장외에서 2% 하락했다. 텍사스인스트루먼츠는 시장 기대치를 소폭 밑도는 매출 46억4천만 달러를 내며 4% 하락했다.   

업종별로 보면 에너지(0.7%), 유틸리티(6%), 헬스케어(5%) 관련 주가 등이 상승세를 보였다. 반면 산업재(-0.6%), 커뮤니케이션스(-0.6%) 관련 주가는 약세를 나타냈다.

헬스케어 업종은 25일 유럽 의약품청이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승인한데 이어 26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을 아이들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하면서 상승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  국내증시 오미크론에 위기감 커져, 국민연금 12월 산타랠리 주역 될까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투자금 회수 눈앞, 업황 탓 주가 하락은 아쉬워
·  광주를 미래차 허브도시로, 이용섭 친환경차부품 클러스터 가동
·  현대차 새 노조 강성인가 실리인가, 하언태 노조와 전기차 생산 풀어야
·  카카오페이 시총에서 카카오뱅크 넘어설까, 보호물량 해제가 첫 고비
·  퀄컴 4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경쟁 열어, 삼성전자 파운드리기술 시험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완주할까, 강영권 산업은행 없는 플랜B 열쇠
·  LG에너지솔루션 기업가치 스스로 보수적 산정, 권영수 공모주 흥행부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