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바이오·제약

바이오플러스 인공유방과 연골대체제 특허출원, “향후 임상 추진”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21-10-26 15:24:3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바이오플러스가 생체 인공유방과 인공 연골대체제 개발에 속도를 낸다.

바이오플러스는 자체 히알루론산(HA)기술을 활용해 유방의 재건 및 미용성형용 생체 유방대체제, 생체 고분자 기반 인공 연골대체제를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다고 26일 밝혔다.
 
바이오플러스 인공유방과 연골대체제 특허출원, “향후 임상 추진”
▲ 바이오플러스 로고.

바이오플러스에 따르면 기존 가슴 보형물은 구형 구축, 역형성대세포림프종 등 부작용이 발생해 시장에서 빠르게 퇴출되고 있다. 

바이오플러스는 이번에 개발한 생체 유방대체제를 놓고 생체 고분자를 원료로 만들어져 부작용이나 파손 등 사고가 발생할 때도 인체에 무해하다고 설명했다.

새로 개발된 연골대체제 역시 연골을 대체할 만한 강도와 탄성, 연성을 보유하도록 개발돼 퇴행성관절질환을 앓는 환자들에 적합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고령화 인구가 증가하면서 퇴행성관절질환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관절 주사제 등 의약품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다만 관절주사제는 약효 지속기간이 6개월 이내로 짧아 자주 시술을 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바이오플러스 관계자는 “향후 임상시험을 통해 가슴 보형물 및 연골대체제 제품으로 개발할 것이다”며 “국내외시장에서 관련 제품들을 대체하며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유승민 당권 도전 험난, 전대 룰 변경과 친윤 단일화 가시밭길 펼쳐진다 김남형 기자
애플 아이폰 '폭스콘 의존 리스크' 또 부각, 애플카 협력 가능성 낮아져 김용원 기자
사우디아리비아 빈 살만은 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눈독을 들이나 조충희 기자
조선업 중국 추격 겁 안 난다, 조선3사 '자율주행'으로 초격차 속도 내 장상유 기자
[현장] 블랙핑크 제니 향수 '성지', 아이아이컴바인드 핫플 '하우스도산' 김지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