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우리금융 자회사 3곳 통합이전 마쳐, 손태승 “비은행을 성장동력으로”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1-10-06 11:04: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가운데)이 5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우리금융강남타워'에서 자회사 3사 입주식을 진행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이 우리금융저축은행, 우리자산신탁, 우리금융캐피탈 등 자회사 3곳의 통합이전을 마쳤다.

우리금융그룹은 새롭게 마련한 서울 강남타워 신사옥에 8월 우리금융저축은행과 우리자산신탁이 이전한 데 이어 9월 말 우리금융캐피탈까지 이전을 마무리해 3사 통합이전이 완료됐다고 6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비은행부문 3개 자회사를 우리은행 선릉금융센터가 입주해있는 강남타워로 통합이전해 은행과 비은행 자회사 사이에 협업을 더욱 강화하고 그룹 시너지를 본격화해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은 5일 우리은행과 우리카드, 우리종합금융 등 자회사 대표들과 함께 강남타워를 직접 방문해 통합이전을 축하하고 자회사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각 자회사 대표 및 주요 임원들과 '자회사 경쟁력 강화 회의'를 직접 주재하기도 했다. 

손 회장은 회의에서 "지주 출범 후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그룹체제가 확고히 안착됐다"며 "그룹 4년 차인 2022년에는 비은행 포트폴리오 확대와 기존 비은행 자회사 경쟁력 강화를 동시에 추진해 비은행부문을 그룹의 강력한 성장동력으로 만들자"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 호주 임상 진척, 정신 미국진출 발판 다져
·  현대차 내연기관 마지막 기함 새 G90, 장재훈 자율주행 내일 열 각오
·  현대중공업 엔진사업 커져, 한영석 정기선시대 맞춰 친환경엔진 주력
·  태광그룹 오너 이호진 경영 재개하나, 흥국생명 흥국화재 자본확충 시급
·  한미글로벌 미국 인프라투자 올라타나, 김종훈 선제적 인수 결실 눈앞
·  핀테크산업협회 다음 회장 누가 되나, 두나무-이석우 핀다-이혜민 꼽혀
·  이재명 경제와 민생을 대선 싸움 전면에, 윤석열 정권교체와 박빙으로
·  코웰패션 매출 1조 갈 체제 정비, 이순섭 레포츠 브랜드 발굴에 전념
·  한화건설 서울 잠실 복합개발 수주 총력전, 최광호 기술력으로 승부
·  건강보험공단 숙원 특별사법경찰관 도입, 이재명 거들어 법안 힘받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