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공공부문
한국전력 연봉 1억 넘는 직원 3천 명 육박, 이주환 "허리띠 졸라매야"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1-09-26 15:49: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지난해 한국전력에서 연봉 1억 원을 넘게 받는 직원이 3천 명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전력에서 연봉 1억 원을 넘게 받은 직원은 2972명으로 2019년 2395명보다 577명 늘어나 역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

같은 기간 기관장 연봉은 2억6505만 원으로 2019년보다 3335만 원 늘었다. 

지난해 주택구입을 목적으로 한국전력에서 이뤄진 사내 대출은 620명이 신청해 1인당 8210만 원 가량을 받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전력은 2020년 순이익 1조9515억 원을 냈지만 같은 기간 부채가 59조7721억 원을 보이며 부채비율이 112.1%인 것으로 파악된다. 

올해 6월 말 기준 한국전력의 부채는 62조9500억 원, 부채비율은 122.5%로 나타난다.

이와 관련해 한국전력이 연료비 상승에 따라 경영이 악화돼 올해 4분기 전기요금 인상까지 결정한 상황에서 직원들은 과도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주환 의원은 “공기업 부채는 결국 국민부담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는 만큼 공공기관들부터 허리띠를 졸라매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유럽 홈사물인터넷 올라탄다, 이재승 비스포크 앞세워 공략
·  [시승기] 르노삼성차 중형세단 SM6, 승차감에 편의성과 가성비 더했다
·  안다르 흑자전환 목전에 창업주 갑횡포 논란, 박효영 조기진화 진땀
·  산업은행 HMM에 갑횡포 논란 직면, 자금운용에 관리자 지위 남용 의심
·  한국전력 호주 석탄광산사업 법적 다툼 이어져, 정승일 해결책 머리아파
·  삼성전자 구글과 테슬라 자체 프로세서 생산 맡나, 기술협력 수확 눈앞
·  포스코케미칼 얼티엄셀즈에 공급 늘리나, 민경준 양극재 다변화 힘받아
·  LG이노텍 실적호조에 정철동 대표 연임 밝아, 전장부품 흑자전환 남아
·  브릿지바이오 양손에 폐암 신약 후보물질, 이정규 패키지 기술수출 밀어
·  산업은행, HMM 해외 선적료를 산업은행 계좌 개설 뒤 예치 지시 [단독]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