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기업정책
원자력안전위 “월성원전 부지 토양과 물에서 방사성핵종 검출”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1-09-10 19:26: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경북 경주시 월성원전 부지 일부 지역에서 방사성핵종이 대량으로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과 현안소통협의회가 벌인 삼중수소 제1차 조사경과 발표를 통해 월성원전 부지 내 사용후핵연료저장조(SFB) 주변 토양과 물 시료에서 세슘-137과 삼중수소 등 방사성핵종이 검출됐다고 10일 밝혔다. 
 
▲ 경주 월성원전 1호기.

조사단이 이날까지 공개한 자료를 보면 월성원전 1호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 구조체 주변 토양·물 시료에서 방사성핵종이 나왔다. 

9m 깊이에서 퍼 올린 흙에서 감마핵종인 세슘-137이 최대  0.37Bq(베크렐)/g이 검출됐다, 물에서는 0.14Bq/g의 세슘-137과 리터당 최대 75.6만Bq의 삼중수소가 나왔다. 

조사 과정에서 월성 1호기의 방사능 유출 원인은 원전시설 보수공사에 따른 시설 파손이나 부실시공으로 파악됐다.

조사단은 사용후핵연료저장조 벽체에서 누설된 물에 관해서도 조사를 진행했다.

이 물에서는 리터당 최대 45만bq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사용후핵연연료저장조의 벽체가 아닌 다른 부위에서 추가로 누설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조사단은 “추가 경로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전 부지 밖으로 유출 여부에 관해서도 조사를 하고 있다. 

원안위는 월성부지 내 고농도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한 국민 불안이 커지자 3월 직접 조사할 민간조사단과 이를 감독할 소통협의회를 구성했다. 

조사단은 5개월 동안 사용후핵연료저장조 건전성과 감마핵종 유출 여부, 터빈 갤러리 내 높은 삼중수소 검출 원인, 월성원전 1호기 터빈갤러리 바닥 침전물 감마핵종 검출원인 등의 자료를 수집하고 현장조사를 해왔다. 

조사단은 "월성 1호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의 건전성 확보방안을 검토하겠다"며 "앞으로 2~4호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의 건전성 확보방안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미국언론 “대만 지진에 마이크론 생산차질, D램 공급과잉 완화될 수도”
·  [채널Who] HMM에게 위협적일까, 중국 전력난과 경쟁사 운임동결
·  펄어비스 목표주가 높아져, “검은사막 모바일의 중국 성공 가능성 커” 
·  KCC그룹 정몽진 정몽익 계열분리 속도붙나, 신한벽지 인수하면 촉매제
·  LG에너지솔루션 돌아온 권영수, 어깨에 상장과 배터리 안정성 짊어져
·  이스타항공 법정관리 졸업 난기류, 새 주인 성정의 완주에 시선 몰려
·  DL이앤씨 모듈러주택 본격화, 마창민 고층 규제완화 대비 경험 쌓아
·  GS건설 GS이니마 수처리 영토 확장, 임병용 중남미 이어 베트남 찍어
·  LG디스플레이 중소형올레드 중국과 경쟁, 정호영 고급화로 뿌리칠 태세
·  에이피알 라이프스타일 미디어커머스로 변신, 김병훈 상장 다시 도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