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신협 온뱅크 가입자 120만 명 넘어서, 김윤식 "디지털 휴먼서비스"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  2021-09-09 11:34: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신협의 모바일플랫폼 가입자가 120만 명을 넘었다.

신협중앙회는 모바일플랫폼 온(ON)뱅크가 출시 1년8개월 만에 가입자 120만 명을 넘었다고 9일 밝혔다.
 
▲ 신협중앙회는 모바일 플랫폼 온(ON)뱅크가 출시 1년 8개월 만에 가입자 120만 명을 넘었다고 9일 밝혔다. <신협중앙회 >

온뱅크는 비대면 조합원의 가입 및 출자금 계좌 개설이 가능한 상호금융권 최초의 모바일플랫폼이다.

온뱅크의 예·적금 총액은 8조3144억 원(2021년 8월 말 기준)으로 예·적금 총액 10조 원을 눈앞에 두고 있다. 가입자 수는 매달 평균 6만여 명이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다. 

신협은 저율과세 혜택을 창구 방문없이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온뱅크의 인기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온뱅크 예·적금 수신액의 35%인 2조9493억 원이 저율과세 상품으로 유입됐다. 기존에는 신협의 저율과세 상품을 이용하려면 영업점을 직접 방문해야 했다.

온뱅크 간편이체 서비스도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간편이체는 OTP(일회용 비밀번호) 등 보안매체 없이 300만 원까지 계좌 송금을 할 수 있다. 한도 안에서 100만 원까지 카카오톡·메시지로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다. 8월 말 기준 전체 이체건수의 91%가 간편이체로 이뤄졌다. 

올해 4월에는 플러스 간편이체를 출시했다. 한 번의 보안매체 인증으로 1회 500만 원, 1일 1천만 원까지 보안매체 없이 송금할 수 있다.

김윤식 신협중앙회 회장은 "비대면시대에 상호금융권 최초로 비대면 조합원 가입이 가능한 온뱅크는 신협 디지털혁신의 결정체"라며 "예·적금 간편이체부터 모바일 신속대출서비스, 공제상품 가입 및 청구까지 가능한 온뱅크에 어부바 온기를 더해 신협만의 디지털 휴먼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IG넥스원 민수 가는 길 착착, 김지찬 위성항법시스템 개발은 교두보
·  기업공개 열기 내년에도 계속 되나, LG에너지솔루션 포함 줄줄이 대기
·  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기술수출 모색, 신영섭 임상에서 안정성 확인
·  현대엔지니어링 수소사업 힘줘, 김창학 초소형원자로를 성장동력으로
·  한진중공업 부채비율 낮추기 짊어진 유상철, 동부건설 정상화 솜씨 다시
·  카카오게임즈 매출 1조 보여, 남궁훈 조계현 게임장르 다변화 위력 발휘
·  라이나생명 매각에 직원들 고용불안, 조지은 연임 첫 과제는 조직안정
·  LG전자 LG시그니처 더 럭셔리하게, 권봉석 유럽 고급 빌트인가전 공략
·  핀다 통합대출플랫폼으로 한 걸음 더, 이혜민 박홍민 자동차대출로 넓혀
·  카카오페이 일반청약 역대급 기록 내나, 삼성증권 청약 폭증 대비 분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