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현대중공업 공모주 청약 첫날 증거금 5조6천억 몰려, 경쟁률 40대 1
진선희 기자  sunnyday@businesspost.co.kr  |  2021-09-07 17:41: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중공업의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 첫날 5조5751억 원의 증거금이 모였다.

7일 현대중공업의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공모 청약 경쟁률은 40.33대1을 보였다.
 
▲ 현대중공업 로고.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과 한국투자증권에서 경쟁률은 각각 49.32대 1, 35.45대 1을 나타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증권사는 인수단으로 참여한 삼성증권이었다. 청약 증거금으로 모두 5715억 원이 몰렸으며 91.9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공동주관사인 하나금융투자와 KB증권의 경쟁률은 각각 20.83대 1, 39.82대 1을 기록했다.

대신증권은 33.51대 1, DB금융투자는 17.10대 1, 신영증권은 15.1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대신증권과 DB금융투자, 신영증권은 인수단으로 참여했다.

현대중공업은 2~3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1836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공모가를 희망범위(5만2천~6만 원)의 상단인 6만 원으로 정했다.

현대중공업은 8일까지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공모청약을 받은 뒤 16일 코스피시장에 상장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진선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우리금융지주 외국인투자자 유치 적기, 손태승 해외 기업설명회 힘싣나 
·  GS에너지 전기차배터리 관련 사업 키워, 허용수 계열사 역량 총결집
·  삼성 반도체 배터리 백신 현안 많다, 이재용 직접 미국 가 매듭 가능성
·  피플바이오 알츠하이머 진단기 유럽진출 추진, 강성민 국내 데이터 쌓아
·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비축, 기우성 유럽 승인나면 판매 극대화
·  현대건설 주택분양 1위 유력, 윤영준 내친김에 도시정비 1위 수성도
·  [채널Who] 누리호 핵심 한국항공우주산업, 미래에 어떤 기업이 되나
·  SK스퀘어 아마존과 동맹 어디까지 가나, 박정호 투자유치가 출발점
·  롯데마트 로컬푸드로 경쟁력 키워, 강성현 오프라인 강점 찾기 분주
·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덕에 수익 급증, 망 이용료 논란 다시 불붙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