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공공부문
한수원 충북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소 열어, 정재훈 “지역과 상생협력”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1-09-01 17:22: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수력원자력이 충북 영동군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예정지에 건설소를 마련해 지역주민과 소통공간으로 활용한다.

한수원은 1일 충북 영동군 양강면 산막리에 위치한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예정지 인근에 건설소를 마련하고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 한수원은 1일 충북 영동군 영동양수발전소 개소식에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에 힘을 보태고자 2천만 원 상당의 지역 농특산물을 구매해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이날 개소식에는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박세복 영동군수, 김용래 영동군의회 의장, 주민대표 등 약 40여 명이 참석했다.

건설소는 사무공간과 홍보전시 공간, 민원상담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지역주민과 소통공간으로 적극 활용된다.

한수원은 2030년 완공을 목표로 충북 영동군 양강면 일원에 500MW 규모의 영동양수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수원은 이날 개소식에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을 위해 2천만 원 상당의 지역 농특산물을 구매해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영동양수발전소 건설사업의 추진을 위해서는 지역과 상생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먼저다”며 “지역의 목소리를 듣고 지역과 함께하는 발전소 건설을 위해 건설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건설 주택에 공항 건설도 붙는다, 신공항 발주 내년부터 본격화
·  SK지오센트릭 플라스틱 순환경제 집중, 나경수 그룹사와 시너지 확대
·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키워, 네이버 제페토의 대항마될 수 있을까
·  신한금융 메타버스에서 사업 발굴 적극, 조용병 '하나의 신한' 똑같이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  광동제약 제주삼다수 유통 지켰다, 최성원 새 성장동력 발굴 시간 벌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