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네오팜 목표주가 낮아져, “제품 리뉴얼과 마케팅 확대로 비용 늘어"
조윤호 기자  uknow@businesspost.co.kr  |  2021-08-31 08:01: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네오팜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9월부터 네오팜의 민감성 피부 전문 브랜드 아토팜의 제품 리뉴얼(성분, 포장, 가격 조정)이 진행되고 4분기 성수기와 맞물려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 김양수 네오팜 대표이사.

다만 제품 리뉴얼과 함께 공격적 마케팅으로 3분기 광고선전비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김혜미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31일 네오팜 목표주가를 기존 4만8천 원에서 4만4천 원으로 낮춰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30일 네오팜 주가는 3만1150원에 장을 마감했다.

김 연구원은 “네오팜은 3분기에 제품 리뉴얼과 공격적 마케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통한 국내외 매출 증가세가 4분기 성수기와 맞물릴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네오팜은 잇츠한불의 자회사로 더마화장품(일반 화장품에 의약품 성분을 더한 화장품)을 주력으로 한다. 아토팜과 리얼베리어, 제로이드, 더마비 등 브랜드 제품을 판매한다.

아토팜은 네오팜의 민감성 피부 전문 브랜드를 말한다. 피부보습제, 자외선차단제, 세정제 등으로 이뤄져 있다.

김 연구원은 “네오팜은 가장 높은 매출비중을 차지하는 주력 브랜드 아토팜이 처음 출시된 뒤 20년 동안 달라진 점이 거의 없어 9월 안으로 제품 리뉴얼을 단행할 계획을 세웠다”며 “네오팜이 9월 이후 공격적 마케팅으로 하반기 광고선전비를 확대할 것이며 그에 따른 소비자 호응이 주가 향방의 열쇠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네오팜은 2021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890억 원, 영업이익 24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보다 매출은 8.54%, 영업이익은 9.09%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윤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  국내증시 오미크론에 위기감 커져, 국민연금 12월 산타랠리 주역 될까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투자금 회수 눈앞, 업황 탓 주가 하락은 아쉬워
·  광주를 미래차 허브도시로, 이용섭 친환경차부품 클러스터 가동
·  현대차 새 노조 강성인가 실리인가, 하언태 노조와 전기차 생산 풀어야
·  카카오페이 시총에서 카카오뱅크 넘어설까, 보호물량 해제가 첫 고비
·  퀄컴 4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경쟁 열어, 삼성전자 파운드리기술 시험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완주할까, 강영권 산업은행 없는 플랜B 열쇠
·  LG에너지솔루션 기업가치 스스로 보수적 산정, 권영수 공모주 흥행부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