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쌍용차 인수제안서 9월15일까지 받기로, SM그룹 에디슨모터스 경쟁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21-08-29 12:08:4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회생계획 인가 전 인수합병 절차를 진행 중인 쌍용자동차가 예비실사를 마치고 곧 본입찰에 들어간다. 

2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쌍용차와 매각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인수 후보자에게 입찰안내서를 보내고 9월15일까지 인수제안서를 받는다. 
 
▲ 쌍용차 평택공장.

쌍용차와 EY한영회계법인은 인수금액, 사업계획 등을 평가해 9월 말경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비실사는 27일 끝났다.

SM그룹과 중견 전기버스기업 에디슨모터스 등을 포함해 국내외 모두 11곳 투자자가 쌍용차 인수 의향을 밝혔으나 이 가운데 일부 기업만 예비실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진다.

본입찰은 SM그룹과 에디슨모터스의 2파전 구도가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시장에서는 쌍용차를 인수하고 정상화하는 데 조 단위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SM그룹은 쌍용차 인수전에 참가한 기업 가운데 유일한 대기업집단으로 인수자금을 자체적으로 조달하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SM그룹의 자산총액은 2020년 기준으로 10조4289억 원에 이른다.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쌍용차 인수에 외부 자금은 일절 쓰지 않겠다”며 “자체 자금으로 쌍용차를 인수할 것이다”고 말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중견기업으로 인수전 초반만 해도 자금력이 최대 약점으로 꼽혔으나 키스톤PE와 KCGI 등 국내 유력 사모펀드와 손잡으면서 이를 보완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전기차 양산경험을 갖췄다는 점이 긍정적으로 평가 받는다. 

에디슨모터스는 재무적투자자(FI)와 함께 쌍용차 인수 및 운영자금으로 8천억 원 이상을 조달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진다.

나머지 인수후보들의 자금력이나 자금확보 방안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쌍용차와 지난해부터 인수합병을 논의한 HAAH오토모티브홀딩스는 새 법인 카디널원모터스를 세우고 여전히 인수 의지를 보이고 있으나 아직 자금확보 방안을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LG화학 주가 배터리에 눌려, 신학철 첨단소재로 날개 달까
·  HDC현대산업개발 광주사고 후폭풍 국감으로, 피해자 보상안 마련 다급
·  야놀자도 '플랫폼 국감' 도마 위에, 이수진 상생안 확대로 칼날 무디게
·  제너시스비비큐 CEO 무덤 끝낼까, 정승인 대표 선임 전에 국감으로
·  휠라코리아 온라인 직접판매에 힘실어, 윤근창 실적감소 제동걸기
·  경북 전국체전 규모 축소로 민생 살리기 차질, 이철우 대책 마련 부심
·  나이벡 올해 첫 흑자전환 성공할까, 정종평 세포투과 플랫폼기술 믿어
·  삼표산업 사망사고로 안전관리 다시 수면 위로, 정도원 대책 심판대에
·  코오롱인더스트리 수소차소재 증설 추진, 장희구 성장동력 방향 잡아
·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올레드 중국 도전받아, 최주선 노트북과 TV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