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정부, 추석연휴 가족모임 기준 완화와 요양원 면회 허용 검토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  2021-08-27 14:04: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부가 9월 추석 연휴기간 가족모임 기준 완화와 요양원 면회 허용 여부 등을 검토하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추석 때 작년 추석이나 지난 설 때 시행한 것과 동일한 조치가 필요할지 혹은 가족모임·요양원 면회를 허용할 필요가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

정부는 2020년 설과 추석에는 가족 방문 자제를 요청했었고 2021년 설에는 전국적으로 4인 이상 사적 모임 제한조치를 내렸었다.

손 반장은 "이런 방역 조치의 필요성 검토는 다음 주까지 코로나19 유행상황을 지켜보고 여러 전문가의 의견을 심층적으로 취합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현재 코로나19 유행이 정체상황이라고 봤다.

그는 고강도 방역조치의 유행 억제효과와 관련해서 "전체 유행규모가 감소세로 전환되지는 못했지만 급등하던 확산세를 차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적으로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며 해외에서 기존보다 5~10배 가까운 확진자가 나왔지만 거리두기 강화로 3배 수준에서 정체 국면으로 전환된 건 일정 부분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백신 접종의 효과가 9월 중하순부터 나타나겠다고 예상했다.

손 반장은 "예방접종 확대로 전파 차단 및 위험 감소효과가 9월 중하순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다"며 "추석까지 유행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거나 줄여나가면서 차근차근 예방접종을 확대해나가면 4차 유행도 안정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 호주 임상 진척, 정신 미국진출 발판 다져
·  현대차 내연기관 마지막 기함 새 G90, 장재훈 자율주행 내일 열 각오
·  현대중공업 엔진사업 커져, 한영석 정기선시대 맞춰 친환경엔진 주력
·  LG전자 초대형올레드TV 내놓나, 삼성전자 올레드TV에 수성전략 시선
·  마사회 경영난 돌파할 새 회장 절실, 대선 맞물려 불확실성은 부담
·  수협 공적자금 8100억 일시상환 길 열려, 임준택 취임공약 구현 구체화
·  이마트 편의점 이마트24 흑자 눈앞, 정용진 미니스톱 인수해 밀 의지
·  포스코케미칼 리튬메탈 음극재 개발 서둘러, 민경준 차세대 배터리 대응
·  [단독] 셀트리온, 미국특허청에 제약사 리제네론 특허 무효화 신청
·  현대건설 올해 주택 분양실적 1위 유력, 윤영준 첫 '4만 세대'도 바라봐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