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SK리츠 수요예측 경쟁률 451대1, 공모에 73조5천억 몰려

김지효 기자 kjihyo@businesspost.co.kr 2021-08-26 18:49:31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SK리츠가 국내와 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45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SK리츠는 23일과 24일 이틀 동안 진행한 기관 수요예측 결과 전체 2326억 원 공모에 73조5천억 원이 몰렸다고 밝혔다. 
 
SK리츠 수요예측 경쟁률 451대1, 공모에 73조5천억 몰려
▲ SK리츠 로고.

이번 수요예측에는 국내와 해외 기관투자자 706곳이 참여해 452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는 1천억 원 이상 공모한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가운데 역대 최고 경쟁률이라고 SK리츠는 설명했다. 

SK리츠는 30일부터 9월1일까지 사흘 동안 일반 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받아 9월 상장한다.

공모가는 5천 원이다. 

대표주관사는 삼성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며 공동주관사는 SK증권, 인수회사는 하나금융투자다.

일반투자자 배정물량은 1395만3080주로 공모주식의 30% 수준이다.

SK리츠는 SK그룹의 '스폰서 리츠'로 SK그룹이 본사 사옥으로 사용하는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을 매입하고 SK에너지의 주유소 리츠인 클린에너지리츠 지분 100%를 편입했다.

스폰서리츠는 대기업, 금융기관, 연기금 등이 대주주로 참여해 자금조달과 자산운용, 시설관리 등을 전반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안정성과 신뢰도를 높인 리츠를 말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인기기사

이재용 손정의 만남, 삼성전자 ARM 앞서 로봇기업 인수 가능성도 떠올라 조장우 기자
[리얼미터] 윤석열 지지율 36.4% 소폭 상승, 비속어 논란 뒤에는 하락 김대철 기자
신풍제약, 폴란드에서 코로나19 치료제 ‘피라맥스’ 임상3상 승인받아 임한솔 기자
[데이터리서치] 윤석열 지지율 33.4%, 비속어 논란 대처 부적절 75.8% 김대철 기자
[워커홀릭, 마흔에 은퇴하다] 덜 쓸 결심, 절약이 이룬 소박한 경제적 자유 캐나다홍작가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