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빗썸 준법감시인에 이유정, 노무라 골드만삭스에서 준법감시 맡아와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  2021-08-25 11:51: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이 준법감시인으로 이유정 전 골드만삭스 준법감시부문장을 영입했다.

빗썸은 금융회사 수준의 내부통제 체제 강화를 위해 골드만삭스·노무라금융투자 등 글로벌 금융기업에서 준법감시부문을 이끌었던 이유정 전 부문장을 준법감시인에 선임했다고 25일 밝혔다.
 
▲ 빗썸 로고.

이 신임 준법감시인은 글로벌 금융기업에서 20년 이상 종사하며 준법문화 수립과 내부통제업무를 진두지휘한 잔뼈 굵은 베테랑이라고 빗썸은 설명했다. 

빗썸은 이 준법감시인이 자금세탁방지(AML)와 고객확인부문에서도 10년 이상의 경력을 지니고 있는 점을 고려해 특정금융정보법 신고를 앞두고 준법감시부문의 적임자로 낙점했다.

이 준법감시인은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1995년 한국수출입은행에 입사하며 금융권에 발을 들였다.

2006년 이후에는 노무라/리먼브라더스 증권 서울지점 준법감시부장, 2010년에는 골드만삭스 준법감시부문장을 거치며 자금세탁방지·내부통제업무 등을 총괄했다.

빗썸에서는 이러한 경험들을 바탕으로 △가상자산사업 신고 △대내외 검사·조사 △자금세탁방지 △내부통제체제 강화 등의 업무에 전념할 것으로 예상된다. 

빗썸은 업계 최초로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설립하고 가상자산에 특화된 자금세탁방지 정책을 시행하는 등 자금세탁방지시스템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7월에는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최초로 준법경영시스템국제표준(ISO37301)의 공식인증을 획득했다.

빗썸 관계자는 “빗썸은 앞으로도 금융권에 버금가는 자금세탁방지체계와 내부통제시스템을 갖춰 가상자산업계의 투명성과 신뢰도 향상을 선도할 것이다”며 “투자자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도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중국 중앙은행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으로 규정, "형사책임 묻겠다"
·  넥스틴 미국과 중국 분쟁은 기회, 박태훈 반도체 검사장비로 중국 공략
·  미래에셋그룹 "여수 경도 개발사업 재검토, 사업중단은 정해지지 않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불공정 논란 자유롭지 못해, 이진수 갈 길은 글로벌
·  셀트리온 흡입 코로나19 치료제도 서둘러, 기우성 상업적 가치 높이기
·  DL이앤씨 불광5구역 꼭 따내고 싶다, 마창민 도시정비 수주 1위 분수령
·  쌍용차 인수후보 떠오른 이엘비앤티, 김영일 무쏘 디자인 경력도 '강점'
·  삼성SDI 원통형배터리도 대진전, 전영현 미국공장 놓고 시간과 싸움
·  비트코인 헝다사태 딛고 연말 10만 달러 가나, 대안자산 역할 의문도
·  KT 클라우드와 인터넷데이터센터도 떼내나, 구현모 공룡 쪼개 민첩하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