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대우조선해양 상반기 적자전환, 매출 급감에 공사손실충당금도 반영
장상유 기자  jsyblack@businesspost.co.kr  |  2021-08-17 16:20:5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우조선해양이 일감 부족과 공사손실충당금 반영으로 올해 상반기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로 전환했다.

대우조선해양은 2021년 상반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1712억 원, 영업손실 1조2203억 원, 순손실 1조2470억 원을 거뒀다고 17일 밝혔다.
 
▲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

2020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44.7% 감소했고 영업손실과 순손실을 내며 적자전환했다.

올해 2분기를 떼어 보면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694억 원, 영업손실 1조74억 원, 순손실 1조122억 원을 냈다.

지난해 2분기보다 매출은 45.6% 줄었고 영업손실과 순손실을 거두며 적자로 전환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상반기 매출악화의 주된 원인은 최근 2~3년 동안 저조한 수주”라며 “영업손실은 최근 강재를 포함한 자재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공사손실충당금 8천억 원가량을 반영했으며 해양공사 주문주의 클레임 청구 등 분쟁으로 발행한 충당금 3천억 원도 이번에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수주목표 77억 달러의 82.2%인 63억3천만 달러의 일감을 상반기에만 확보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5억3천만 달러와 비교해 4배 이상 늘었다.

수주잔량도 216억 달러로 2년 이상의 조업물량을 확보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신규수주 확대, 원가 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앞으로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상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  국내증시 오미크론에 위기감 커져, 국민연금 12월 산타랠리 주역 될까
·  한앤컴퍼니 한온시스템 투자금 회수 눈앞, 업황 탓 주가 하락은 아쉬워
·  광주를 미래차 허브도시로, 이용섭 친환경차부품 클러스터 가동
·  현대차 새 노조 강성인가 실리인가, 하언태 노조와 전기차 생산 풀어야
·  카카오페이 시총에서 카카오뱅크 넘어설까, 보호물량 해제가 첫 고비
·  퀄컴 4나노 미세공정 반도체 경쟁 열어, 삼성전자 파운드리기술 시험대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완주할까, 강영권 산업은행 없는 플랜B 열쇠
·  LG에너지솔루션 기업가치 스스로 보수적 산정, 권영수 공모주 흥행부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