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문재인 "통일에 더 많은 시간 걸려도 남북평화 한반도 모델 만들어야"
성보미 기자  sbomi@businesspost.co.kr  |  2021-08-15 12:23:2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은 남한과 북한 모두에 큰 이익이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제76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분단은 성장과 번영, 항구적 평화를 가로막은 강고한 장벽으로 우리도 이 장벽을 걷어낼 수 있다”며 “비록 통일에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지라도 한반도 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제시한 한반도 모델은 통일에 이르기 전이라도 남북 공존,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이를 통한 동북아 번영 기여를 말한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공고한 제도화’를 위한 ‘한반도 모델’이 필요하다는 태도를 보였다. 한반도 모델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꺼낸 것은 독일 통일의 사례다.

문 대통령은 “1990년 동독과 서독은 45년의 분단을 끝내고 통일을 이뤘다”며 “동독과 서독은 신의와 선의를 주고받으며 신뢰를 쌓았고 보편주의, 다원주의, 공존공영을 추구하는 '독일모델'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이 과거에 대한 진정성 있는 반성으로 통일에 대한 주변국들의 우려를 극복하며 세계의 보편적 가치와 기준을 이끌어가는 EU의 선도국이 되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이른바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떨쳐내고 사실상 섬나라에서 벗어나 대륙으로 연결될 때 누릴 수 있는 이익은 막대하다”며 “화해와 협력의 노력을 그치지 않으면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의 새로운 희망과 번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경축사에서 북한에 새로운 제안을 내놓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를 놓고 북한에 여러 차례 제안한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와 관련해 “동아시아 생명공동체의 일원인 북한도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만 했다.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에 강도 높게 반발하고 있는 여건을 감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성보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비트코인 4천만 원대도 위태위태, 정치권과 금융당국 온도차에 더 불안
·  SK텔레콤 클라우드게임 동맹 선구안, MS 블리자드 인수에 빛 본다
·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공동관리인 밀어붙여, 회생절차 또 지연되나
·  현대엔지니어링 '팀코리아' 업고 해외로, 김창학 재무체력도 탄탄
·  한수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노려, 정재훈 스페인 태양광사업 본격화
·  교보생명 상장 앞두고 체질전환 숨가빠, 신창재-어피너티 갈등은 변수
·  가세연 서울의소리 열린공감 시사타파, 대선판 달구는 정치 유튜브
·  기아 새 니로 사전계약 흥행이 판매까지 가나, 출고 시점과 가격이 변수
·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사업 확대 고삐 죄, ESG경영 중요성 커져
·  산업은행 KDB생명 매각도 불안, 이동걸식 구조조정에 물음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