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최성환, SK 주식 8500주 팔고 SK네트웍스 주식 37만 주 사들여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21-08-13 18:19: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이 SK 주식 8500주를 매도했다.

SK는 최성환 사업총괄이 9일과 10일 이틀에 걸쳐 장내매도를 통해 SK 보통주 8500주를 팔았다고 13일 공시했다.
 
▲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이번 주식 매도로 최 사업총괄이 보유한 SK 주식은 기존 43만5121주에서 42만6621주로 줄어들었다.

지분율은 기존 0.61%에서 0.01%포인트 낮아졌다.

최 사업총괄은 올해 2월과 3월에도 각각 SK 주식 8만1694주, 9700주를 매도했다.

반면 최 사업총괄은 SK네트웍스 지분은 꾸준히 늘리고 있다. 

최 사업총괄이 SK 주식을 매도한 9일과 10일 장내매수를 통해 SK네트웍스 보통주 37만7967주를 취득했다.

이번 주식 매수로 최 사업총괄이 보유한 SK네트웍스 주식은 기존 413만8331주에서 451만6298주로 늘어났다.

최 사업총괄의 지분율은 1.67%에서 1.82%로 0.15%포인트 높아졌다.

최 사업총괄은 최신원 SK네트웍스 대표이사 회장의 아들이다. 

최 사업총괄은 1981년 태어나 2009년 SKC에 과장으로 입사하면서 SK그룹 오너일가3세 가운데 가장 먼저 경영수업을 시작했다.

SKC 전략기획실 차장, SK BM혁신실 상무, SK 글로벌사업개발실장 등을 거쳐 SK네트웍스에서 기획실장으로 일했다.

2020년 말 SK네트웍스 임원인사를 통해 새롭게 만든 직책인 사업총괄에 올랐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나이벡 올해 첫 흑자전환 성공할까, 정종평 세포투과 플랫폼기술 믿어
·  코오롱인더스트리 수소차소재 증설 추진, 장희구 성장동력 방향 잡아
·  KB국민은행 차세대 플랫폼 대대적 개편, 허인 디지털 전환 3년 야심작
·  삼성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올레드 중국 위협받아, 최주선 노트북과 TV로
·  현대엔지니어링 도시정비 수주 2조 가나, 김창학 신림1구역이 고비
·  LX세미콘, 디스플레이구동칩 가격을 내년 1분기까지 올릴 가능성 높아
·  [채널Who]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리콜, 성장통과 신뢰위기 기로
·  플랫폼기업 대표 줄줄이 국감에, 김범수 한성숙 김범준 산자위 증인
·  삼성물산 올해 국정감사 험난, 사망사고와 GTX-C 하차로 도마 위에
·  대한항공 기업결합 조건부승인 가능성, 항공정비 분리 나올까 긴장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