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11만 명대로 증가, 영국 프랑스 3만 명 안팎
신재희 기자  JaeheeShin@businesspost.co.kr  |  2021-08-12 09:54:0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1만 명대로 늘었다. 인도에서도 신규 확진자 수가 4만 명대로 증가했다.

글로벌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미국에서 11일(이하 현지시각) 신규 확진자는 11만290명, 사망자는 589명 발생했다. 전날 10만6665명에서 3625명 늘었다.
 
▲ 미국 시민들이 8월3일 워싱턴DC 시내에서 마스크를 쓴 상태로 횡단보도를 걷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시각 12일 오전 9시 30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702만345명, 누적 사망자는 63만5591명으로 집계됐다.

인도(인구 13억9천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4만3641명, 사망자는 519명 나왔다. 누적 확진자는 3207만6974명, 누적 사망자는 42만9702명으로 집계됐다.

브라질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만 명대 수준을 유지했다.

브라질(인구 2억1414만 명)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3만5788명, 사망자는 1123명으로 조사됐다. 브라질의 누적 확진자는 2024만9176명, 누적 사망자는 56만6013명이다.

영국(인구 6826만 명)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2만9612명, 사망자는 104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는 614만6800명, 누적 사망자는 13만607명이다. 영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활동을 사실상 중단했다.

프랑스(인구 6542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3만920명, 사망자는 54명으로 조사됐다. 프랑스의 누적 확진자는 637만429명, 누적 사망자는 11만2410명이다.

이탈리아(인구 6037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6968명, 사망자는 31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는 441만3162명, 누적 사망자는 12만8304명이다.

터키(인구 8530만 명)의 신규 확진자는 2만7356명, 사망자는 128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확진자는 599만6224명 누적 사망자는 5만2565명이다.

러시아(1억4600만 명)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 2만1571명, 사망자 799명이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651만2859명, 누적 사망자는 16만7241명이다.

코로나19 확진자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12일 한국시각 오전 9시30분 기준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억542만1716명, 누적 사망자는 433만6595명으로 집계됐다. 완치 판정을 받은 사람은 1억8442만7487명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신재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재명 파격으로 정권교체 여론과 싸워, 반짝효과 넘어설 내용이 열쇠
·  윤석열은 왜 이준석과 함께 가지 못할까, 뿌리는 결국 윤석열 스타일
·  이동걸 "쌍용차 지원은 사업계획 타당해야" "HMM 지분 점진적 매각"
·  롯데 식품계열사 총괄 재신임받은 이영구, 롯데제과 1위 탈환 칼 갈아
·  인천공항 정상화 오미크론에 다시 안갯속, 김경욱 면세점 입찰시기 고심
·  HMM 코로나19 변이에 해운운임 강세로, 배재훈 배당 약속 힘받아
·  한온시스템 일본에 넘어가나, 정재욱 현대위아 공조부품 자체개발 막중
·  우리금융 금감원 종합감사에 인사 미뤄지나, 계열사 대표 인사에 변수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생산중단 길어지나, 이수일 실적부진도 가중
·  삼성전자 첫 여성사장으로 이영희 승진하나, 인사제도 변화 맞춰 시선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